'배우학교' 박신양, 이원종 왜 이곳에 왔나…"가르칠 수 있는 부분 아냐" 일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배우학교'

'배우학교' 베테랑 배우 이원종과 박신양이 연기에 대해 신경전을 벌였다.


지난 4일 첫 방송한 tvN '배우학교'에서는 연긴 선생님 박신양이 연기를 배우기 위해 배우학교에 입학한 일곱 명의 제자와 첫 만남을 가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배우학교'에서는 입학한 학생들에게 "왜 이곳에 왔는지" "연기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가지고 있는지"에 대해 이야기 하는 시간를 마련했다.


이원종은 연기 선생님 박신양과 배우학교에서 함께 연기를 배우게 된 여섯 친구들 앞에서 자기소개를 시작했다. 특히 이원종은 17년차 베테랑 연기자로 '배우학교' 합류 소식에 많은 이들이 의문을 표했다.


이원종은 "등꼴 오싹하게 했던 연기에 대한 설렘이 없어졌다. 연기를 한 뒤 이 정도면 되겠지, 같잖게 여기거나, 썩 마음에 들지 않은 배역을 맡아서 하기도 했다"며 회의감을 표했다.


이에 박신양은 "사실은 그 세개 모두 배우학교에서 제가 가르쳐 드릴 수 있는 것은 아닌 것 같다"며 "하기 싫은 배역을 한 것도 결국 본인의 결정이었고, 같잖게 여긴 것도 스스로의 의지, 이 정도면 되겠지라고 여긴 것도 본인의 타협"이라고 지적했다.


이종원 또한 지지 않았다. 이원종은 "저는 그럴 수 있다고 생각한다. 난 여기서 내가 하고 싶은 캐릭터를 만들어보고 같이 구현해내고 친구들과 같이 만들어서 객관적으로 봐줄 수 있는 사람이 있는 상태에서, 그런 과정이 나를 일깨우고 열정도 생겨나게 할 것 같다. 다시 한 번 해보고 싶다. 도와달라"며 의지를 굽히지 않았다.


이에 박신양은 "도와드리겠다"고 진심 어린 눈빛을 보냈다.


'배우학교'는 명품 배우 박신양이 연기 선생님으로 등장해 연기를 배우고 싶은 연기 학생 7인 이원종, 장수원, 유병재, 남태현, 이진호, 박두식, 심희섭에게 직접 연기 교육에 나서는 신개념 연기 리얼리티다.

사진. tvN



 

  • 0%
  • 0%
  • 코스피 : 2519.81하락 1.9518:05 11/29
  • 코스닥 : 822.44상승 618:05 11/29
  • 원달러 : 1289.60하락 4.118:05 11/29
  • 두바이유 : 82.14상승 0.6518:05 11/29
  • 금 : 2060.20상승 27.218:05 11/29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장 '서울 영테크 파이팅!'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자산운용업계, 공정 가치평가 힘써달라"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