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P 주사, 주사기 재사용으로 C형 간염 전파… 원주·제천 대규모 감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PRP 주사'

주사기 재사용으로 인한 집단 감염 사태가 벌어진 강원도 원주에서 100명이 넘는 C형 간염 감염자가 나왔다. 충북 제천에서도 주사기 재사용 감염 신고가 접수돼서 보건 당국이 역학 조사에 착수했다.

강원도 원주의 한 정형외과에서 진료를 받은 101명이 C형 간염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으며 피해자들은 모두 이 병원에서 2011년에서 2014년 사이 PRP(자가혈치료술)라 불리는 시술을 받았다.

PRP 주사는 자기 혈액을 빼내 혈장과 혈소판만 추출한 뒤 몸속에 재주사하는 시술인데 손상된 인대를 회복시키는 데 주로용된다.

보건 당국은 이 시술 과정에서 대규모 감염이 발생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자가혈 시술을 받은 환자들을 조사한 결과 현재까지 10% 넘는 환자가 C형 간염에 감염된 것으로 보고됐다.

보건당국은 2004년 병원 개원 이후 2010년까지 환자 명단을 확보하지 못한 상태로 추가 감염자가 나올 가능성도 제기됐다.

'PRP 주사'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PRP 주사'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김수정
김수정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증권팀 김수정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7.42하락 10.7113:22 09/25
  • 코스닥 : 844.66하락 12.6913:22 09/25
  • 원달러 : 1333.00하락 3.813:22 09/25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3:22 09/25
  • 금 : 1945.60상승 613:22 09/25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