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불황에 백화점·대형마트 '꽁꽁' …편의점 나홀로 '호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롯데백화점 소공점, GS25/사진=머니투데이DB
롯데백화점 소공점, GS25/사진=머니투데이DB
장기 불황으로 백화점과 대형마트 등 유통채널들의 부진이 계속된 가운데 편의점은 나홀로 성장을 이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백화점·대형마트·슈퍼마켓·편의점 등 6개 소매업권의 판매액은 약 276조9153억원으로 2014년(267조7665억원)보다 3.4%(9조1489억원) 증가했다. 

이들 업권의 판매액 증가율은 지난 2012년 4%대였으며 2013년과 2014년에는 1%대에 그쳤다. 지난해 매출 증가세가 다소 회복됐지만 소비 심리가 완전히 살아난 것으로 보기는 어렵다는 분석이다. 

성장이 정체된 백화점은 2014년에 이어 2년째 마이너스 성장률을 기록했다. 지난해 백화점 업계의 매출은 전년보다 0.4% 감소한 29조2023억원 규모였다. 매출 증가율은 2011년 11.4%에서 2012년 5.4%, 2013년 2.6%로 하향곡선을 그리다 급기야 2014년 10년 만에 역신장(-1.6%)으로 돌아섰다.

대형마트와 슈퍼마켓 등도 백화점과 더불어 성장률이 소폭 높아졌지만 침체국면이 이어지는 양상이다. 대형마트 전체 매출은 48조6355억원으로 전년 47조4969억원보다 2.4% 증가하는데 그쳤고, 슈퍼마켓 매출 규모는 약 36조1895억원으로 2014년(35조3507억원)보다 2.4% 성장했다.

반면 편의점 매출 규모는 2014년 12조7437억원에서 2015년 16조5207억원으로 29.6% 증가했다. 1∼2인 가구 확대 등 사회적 변화 속에 따른 점포 수 증가, 메르스 확산에 따른 근거리 쇼핑 확대, 담배 가격 인상 등이 맞물려 큰 폭으로 성장한 것으로 분석된다.

업계 한 관계자는 "1인 가구 증가와 PB제품 등 간편식 시장이 성장하면서 편의점 업계가 호황을 이루고 있다"며 "앞으로도 근거리·소량 구매 위주의 소비 형태가 맞물리면서 편의점 전성시대는 한동안 계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설아
김설아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1팀 재계 담당 기자.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2.97하락 32.7918:05 09/26
  • 코스닥 : 827.82하락 11.3518:05 09/26
  • 원달러 : 1348.50상승 1218:05 09/26
  • 두바이유 : 94.09하락 0.1818:05 09/26
  • 금 : 1936.60하락 918:05 09/26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운명의 날… 野 '이재명' 지팡이 짚고 하차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