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야심작 ‘포케톤’으로 글로벌 엔지니어링 플라스틱시장 선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효성, 야심작 ‘포케톤’으로 글로벌 엔지니어링 플라스틱시장 선도

효성이 오는 25~28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리는 아시아 최대 플라스틱 산업 박람회 ‘차이나플라스 2016’에 참가해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소재인 폴리케톤의 신규 브랜드 ‘포케톤’을 글로벌시장에 선보인다.

효성은 이번 전시회에 화학PG의 폴리케톤 사업단이 참가해 효성의 포케톤이 적용된 제품인 커넥터와 자동차용 부품, 전기전자 부품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또 오일&가스 파이프 및 타이어코드용 원사, 멤브레인 모듈 등의 산업용 제품들도 함께 전시한다.

효성이 지난 10년간 심혈을 기울여 개발에 성공한 포케톤은 친환경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신소재로 올레핀과 대기오염의 주범인 일산화탄소를 재료로 만든다. 폴리케톤 1톤 생산에 드는 일산화탄소의 양은 약 0.5톤으로 연간 5만톤의 폴리케톤을 생산하면 소나무 380만그루를 심는 효과와 같아 친환경적이다.

또한 폴리케톤은 나일론과 비교해 충격 강도는 2.3배 이상, 내화학성은 30% 이상 우수하며 내마모성 또한 폴리아세탈(POM) 대비 14배 이상이어서 지금까지 개발된 어떠한 신소재보다도 우수한 특성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박준형 효성 화학PG장(사장)은 “이번 전시회를 통해 기존 고객사와의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신규 거래선 판로개척에 힘써 기존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대비 내구성이 뛰어난 포케톤이 글로벌 엔지니어링 플라스틱시장을 선도해 나갈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허주열
허주열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