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1호 네파탁 경로] 중국 남동부로 '북서진'… 7일(목) '매우 강'으로 발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태풍경로.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태풍경로. /자료사진=이미지투데이

태풍경로가 대만, 중국 남동부지역을 향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어제(3일) 오전 9시 괌 남쪽 해상에서 발생한 태풍 ‘네파탁’ 경로가 일본 오키나와를 지나 중국 남동부지역과 대만으로 향할 것으로 예상했다.

기상청은 2016년 제1호 태풍 '네파탁(NETPARTAK)'이 3일 오전 9시쯤 괌 남쪽 약 530km 부근 해상에서 발생했다고 밝혔다. 오늘(4일) 오전 3시 미국 괌 남남서쪽 약 310km 부근 해상에 위치한 네파탁의 경로는 현재 북서쪽을 향하고 있다.

태풍 네파탁은 오는 6일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1030km 부근까지 이동하며 7일에는 오키나와 남쪽 약 500km 부근까지 북상할 것으로 예상된다. 네파탁은 해당 경로를 거치며 크기도 커져 현재 소형에서 6일 중형으로 발달하고 7일 강도도 ‘매우 강’으로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오늘, 내일(5일) 사이 네파탁의 경로가 바뀔 수 있다며 현재 중국 남동부지역을 향하고 있지만 우리나라 쪽으로 북상할 가능성도 있어 주의를 당부했다.

태풍 네파탁 경로. /자료=기상청
태풍 네파탁 경로. /자료=기상청

 

장영락
장영락 [email protected]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5.38상승 1.118:05 12/06
  • 코스닥 : 819.54상승 6.1618:05 12/06
  • 원달러 : 1313.10상승 1.918:05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8:05 12/06
  • 금 : 2036.30하락 5.918:05 12/06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