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사카 전철 안내방송, '한국인 비하' 논란… "외국인 많아 승차 불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사카. /자료=난카이전철 홈페이지 캡처
오사카. /자료=난카이전철 홈페이지 캡처

일본 오사카 한 전철 안에서 "외국인이 많아 불편을 끼치고 있다"는 승무원의 안내방송이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0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오사카 난바와 간사이 공항 등을 운행하는 난카이 전철 소속 40대 승무원이 일본어로 "오늘은 외국인 승객이 대단히 많아 승차에 불편을 끼쳐 드리고 있다"고 안내방송을 했다.

난바와 간사이 공항 등은 오사카를 찾는 한국인 관광객이 많이 이용하는 구간으로 알려져있다. 이 방송을 들은 한 일본인 여성 승객이 난카이전철측에 “회사 규정에 정해진 데 따른 방송이냐”고 문의를 해오며 알려졌다.

회사측은 “승객을 일본인과 외국인으로 구별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일본인이나 외국인이나 고객이므로, 재발방지에 나설 것”이라고 답했다.

교토통신 보도에 따르면, 회사 측의 조사에서 이 승무원은 “일본인 승객 1명이 차내에서 외국인이 많아 걸리적거린다며 크게 떠드는 소리를 듣고, 승객 간에 시비가 붙는 것을 막기 위해 정규 안내방송 뒤에 그런 내용을 추가했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승무원은 "(외국인 승객에 대한) 차별 의도는 없었다"고 덧붙였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디지털뉴스룸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3.95상승 9.6713:21 12/06
  • 코스닥 : 820.49상승 7.1113:21 12/06
  • 원달러 : 1312.40상승 1.213:21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3:21 12/06
  • 금 : 2036.30하락 5.913:21 12/06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