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시아 언론 “리정철, 북한서 약학 전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유튜브 캡처
/자료사진=유튜브 캡처

말레이시아에서 독살된 것으로 추정되는 김정남 암살 사건의 첫 북한 국적 용의자로 체포된 리정철이 약학을 전공했다는 현지 언론 보도가 나왔다.

현지 영자지인 '더 스타'는 19일 일요판에서 리정철이 북한의 대학에서 과학과 약학 분야를 전공하고 2000년 졸업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신문은 소식통을 인용해 그가 2010년께부터 1년여간 인도 동부 콜카타의 연구소에서 일하 적이 있으며 이후 북한으로 돌아갔다가 말레이시아에 있는 IT(정보기술) 업체의 입사 제의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이 소식통은 “그가 김정남 살해에 사용된 액체 독극물 제조에 관여했다고 결론짓기는 이르지만 그 부분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말레이시아 경찰은 지난 17일 밤 쿠알라룸푸르 시내에 잘란 쿠차이 라마의 한 아파트를 급습해 리정철을 체포했다.

리정철은 가족과 함께 1년 넘게 현지에 체류할 수 있는 외국인 노동자 신분증 i-KAD를 소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i-KAD는 외국인 노동자가 말레이시아 이민국에서 1년 기한의 노동허가를 갱신할 때 발급된다.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3.23하락 0.6218:05 09/22
  • 금 : 1939.60하락 27.5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