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재 "변경 없다"… 탄핵심판 '최종변론 27일' 대못박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헌재 변경 없다. 사진은 이정미 헌법재판소 소장 권한대행. /사진=사진공동취재단
헌재 변경 없다. 사진은 이정미 헌법재판소 소장 권한대행. /사진=사진공동취재단

헌법재판소가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최종변론은 오는 27일이며, 이정미 헌법재판소 소장 권한대행 후임 지명과 무관하게 재판 일정을 진행한다고 못을 박았다.

일각에서 양승태 대법원장이 탄핵심판 최종변론 이후 이 권한대행의 후임 재판관을 지명한다는 얘기가 나온 데 대해 '탄핵심판의 새로운 변수가 되는 것 아닌가'라고 거론하자 이를 일축한 것이다.

헌재 관계자는 오늘(24일) "재판관 8명이 합의해 오는 27일을 탄핵심판 최종변론기일로 지정해 고지한 것이다"라며 "변경되는 것은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헌재의 절차 진행은 그와 무관하게 진행된다"며 "설사 오늘 (양 대법원장이 이 권한대행의 후임을) 지명한다고 해도 그와 무관하게 탄핵심판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헌재 측은 박 대통령이 오는 27일이 아닌 다음달 2일, 3일 등 다른 날에 나온다고 조건부로 밝히더라도 최종변론기일은 예정대로 진행되며, 박 대통령 측 대리인단이 아무도 심판정에 나오지 않더라도 역시 그대로 최종변론이 진행된다는 입장이다.
 

김나현
김나현 [email protected]

이슈팀 김나현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3%
  • 37%
  • 코스피 : 2492.07하락 3.3118:05 12/07
  • 코스닥 : 813.20하락 6.3418:05 12/07
  • 원달러 : 1325.30상승 12.218:05 12/07
  • 두바이유 : 77.53하락 118:05 12/07
  • 금 : 2047.90상승 11.618:05 12/07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2023년 제2차 ESG 경영위원회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