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꿀팁]은행 대출이자 부담줄이는 6가지 방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금융꿀팁]은행 대출이자 부담줄이는 6가지 방법

#직장인 A씨는 3년전 직장동기 B씨와 함께 회사 주거래 은행에서 마이너스 통장을 개설했다. 그런데 B씨와 대화 중에 본인의 대출금리가 B씨의 대출금리보다 1.0%포인트 가량 더 높은 것을 알고 깜짝 놀랐다. 사연을 알고 보니, B씨는 작년에 승진을 한 후 은행에 금리인하를 요구해 금리가 내려갔기 때문이다.

금융감독원은 23일 은행의 대출이자 부담을 줄일 수 있는 '꿀팁'을 담은 '은행거래 100% 활용법'을 소개했다. 금융꿀팁을 활용해 대출이자 줄이기 전략을 세워보자. 

①대출 금액·기간 신중히 결정

은행에서 대출을 받은 소비자는 자금을 이용한 날짜만큼 이자를 부담해야 하며 만약 이자 납부일에 이자를 내지 못한다면 연체이자를 추가로 부담해야 한다.

대출 후 일정기간이 경과하지 않은 상태에서 자금에 여유가 생겨 원금의 일부 또는 전부를 대출 만기 이전에 상환할 경우 중도상환수수료를 부담해야 한다. 따라서 대출을 받기 전에 대출금액과 대출기간, 매월 납입 이자, 원금 상환가능 금액 등을 꼼꼼히 따져보고 본인에게 꼭 필요한 자금과 기간만큼만 대출을 받는 것이 대출이자 부담을 줄이는 첫 걸음이다.

②'파인'으로 유리한 대출상품 선별


은행들은 신용대출, 주택담보대출, 전세자금대출, 예금담보대출 등 다양한 종류의 대출상품을 판매하고 있으며, 각 대출상품 마다 적용되는 금리와 거래조건도 다르다.

따라서 대출을 받을 때는 다양한 대출상품의 금리나 상환기간 등 거래조건을 꼼꼼히 비교해 보고 본인에게 가장 유리한 대출상품을 선택할 필요가 있다.

수많은 대출상품의 금리 등 거래조건을 가장 쉽게 비교하는 방법은 금융소비자정보 포털사이트 '파인'에 들어가 '금융상품한눈에' 코너를 클릭하는 것이다. 금융상품한눈에에서는 은행별 주요 대출상품의 금리수준과 거래조건 등에 대한 기초정보를 쉽게 확인할 수 있다.

대출이 필요한 소비자는 파인에서 본인에게 적합한 대출상품 2~3개를 선별한 후 해당은행 점포나 홈페이지를 방문해 금리 등 보다 구체적인 대출조건을 확인하고 최종적으로 대출상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③대출은행으로 거래집중해 금리감면조건 충족

은행들은 대출 약정시 해당 고객의 예금, 신용·체크카드 이용, 자동이체 등 거래실적에 따라 금리를 감면하고 있다. 따라서 대출 신청 전에 금리를 감면 받을 수 있는 조건을 은행에 알아보고 다른 은행에서 이용 중인 금융거래가 있다면 대출을 받을 은행으로 금융거래를 집중하면 대출이자 부담을 줄일 수 있다.

④금리인하 요구권 적극 활용

은행들은 대출이용 기간 중 직위, 연소득, 신용등급 등에 변동이 있는 고객이 대출금리 인하를 요구할 경우 자체심사를 통해 대출금리의 일부를 인하해주는 '금리인하 요구권'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대출을 받은 후 신용등급 상향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승진이나 급여상승 등이 있는 경우 은행창구를 방문해 금리인하를 적극 요구해야 한다.

⑤상환여력 부족시 이자 일부만이라도 납입

은행들은 대출이자 최종납입일 이후 1개월이 지난 시점에 이자를 내지 않으면 그 다음날부터 미납이자에 대한 고금리 연체이자를 부과합니다. 그렇지만 이자 납입일에 일부이자만 납입해도 최종납입일이 연장되기 때문에 당장 대출이자가 연체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이자 납입일에 1개월치 이자 중 일부가 부족한 경우 가용할 수 있는 이자만 납입하면 된다.

⑥자금사정에 맞춰 대출상품 재조정

은행들은 대출약정 만기일에 대출금을 상환하지 못한 소비자가 만기일 연장을 요구할 경우 심사를 통해 대출 만기일을 연장하고 있다. 이때 소비자가 다른 대출상품으로 계약변경도 요청하면 심사를 통해 다른 대출상품으로 계약을 변경한다.

대출금 만기일에 대출금을 상환하지 못한 소비자의 경우 대출상품 재조정을 통해 본인의 자금흐름에 맞는 상품으로 대출상품을 변경하면 된다.

예를 들면 일반대출에 비해 0.5%포인트 정도 금리가 비싼 마이너스통장 대출의 만기일을 연장하려고 할 경우 본인의 자금흐름을 고려해 만기일시상환 대출과 마이너스통장 대출을 분할 이용하면 대출이자 부담을 일부 줄일 수 있다.

또한 은행은 대출 만기를 연장할 경우 기간을 1년단위 뿐만 아니라 월단위로도 연장하고 있다. 대출 만기 후 단기간 내에 대출금 전액상환이 가능한 경우 대출 만기일을 1년 연장하기 보다는 몇개월만 연장하면 중도상환수수료 부담이 줄어든다.
 

이남의
이남의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5.84하락 2.0112:44 12/11
  • 코스닥 : 836.05상승 5.6812:44 12/11
  • 원달러 : 1318.80상승 1212:44 12/11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2:44 12/11
  • 금 : 2014.50하락 31.912:44 12/11
  • [머니S포토] KICPA 김영식 "연말 감사시즌 '정도감사' 매진"
  • [머니S포토] 추경호 "요소수 대체로 안정적…4.3개월분 물량 확보"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KICPA 김영식 "연말 감사시즌 '정도감사' 매진"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