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홍종학 부인에 자리 요구받은 적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체부 "홍종학 부인에 자리 요구받은 적 없다"

문체부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부인이 문체부 측에 자리를 요구했다는 의혹을 부인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일 보도자료를 내 "홍종학 후보자 부인은 문체부에 어떠한 자리를 요구하지도 않았고, 문체부도 관련 요구를 받은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앞서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는 이날 오전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관련 의혹을 제기했다. 박 전 대표는 홍 장관 후보자의 부인에 대해, "문체부에 자기가 무슨 발레인가를 했다며 '자리를 내놔라' 하고 굉장히 괴롭혔다고 한다. 이런 것들이 지금 터져 나오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박 전 대표는 "오늘 처음 얘기한다. 저도 홍 후보자를 좋아했고 저하고도 비교적 가까운 분인데, 시민운동 학자로서 너무 표리가 부동하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자 지명을 취소해야한다는 의견을 전하기도 했다.
 

장영락
장영락 [email protected]

머니S 온라인팀 장영락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2.68상승 8.414:25 12/06
  • 코스닥 : 821.38상승 814:25 12/06
  • 원달러 : 1313.00상승 1.814:25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4:25 12/06
  • 금 : 2036.30하락 5.914:25 12/06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