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비자금 조성 의혹’ 효성 정조준… 본사·관계자 등 압수수색(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현준 효성 회장. /사진=효성
조현준 효성 회장. /사진=효성
검찰이 17일 ‘비자금 조성 의혹’을 받는 효성그룹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검찰과 효성그룹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조사2부(부장검사 김양수)는 이날 오전 9시부터 서울 마포구 소재 효성 본사, 효성 관계사 4곳, 관련자 주거지 4곳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 착수했다.

검찰 관계자는 “효성이 관계사를 통해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를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당 의혹은 조석래 전 효성 회장의 차남인 조현문 전 효성중공업PG 사장이 형인 조현준 회장의 비리 관련 의혹을 검찰에 고발하며 불거졌다.

이후 조 전 사장과 조 회장은 서로 상대방을 비방하며 다수의 사건을 법정으로 끌고 갔다. 이들이 얽힌 고발 사건은 30여가지에 달한다.

앞서 지난 7월에는 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가 조 전 회장, 조 회장, 조 전 사장, 이상운 부회장, 정윤택 전 사장 등에 대해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업무상배임 혐의로 고발장을 제출하기도 했다.


당시 참여연대는 이들이 계열사인 갤럭시아포토닉스의 재정상태가 어려워 효성 사내이사와 주주들에게 손해가 발생할 것을 알면서도 갤럭시아포토닉스 측에 이익을 주기 위해 545억원 규모의 주식을 인수하게 해 업무상 배임행위를 했다고 주장했다.
 

허주열
허주열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