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국정원 특활비, 김윤옥 여사 명품 구입비에 쓰였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명박 전 대통령이 김윤옥 여사와 함께 지난해 5월9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아파트 회의실에 마련된 논현1동 3투표소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명박 전 대통령이 김윤옥 여사와 함께 지난해 5월9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아파트 회의실에 마련된 논현1동 3투표소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가 이명박 전 대통령 부인 김윤옥 여사의 명품 구입비에 쓰였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18일 오전 국회 원내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정두언 전 의원이 모 언론에서 밝힌 것과 유사하게 김희중 전 청와대 1부속실장의 검찰 진술 내용에 대해 제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박 원내수석은 “이 전 대통령이 갑작스레 기자회견을 갖게 된 결정적인 배경에는 국정원 특활비가 방미를 앞둔 김 여사에게 달러로 환전돼 전달됐고 사적으로 사용됐다는 김 전 부속실장의 진술 내용이 컸다는 것”이라며 “김 전 부속실장 검찰 출석 후 이 전 대통령 변호사가 급하게 그 소재 등을 파악했고 대책회의를 가진 후 이 전 대통령이 직접 기자회견에 이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김 전 부속실장의 핵심 진술은 지시에 의해 본인이 특활비를 받았고 이를 달러로 환전해 김 여사를 보좌하던 청와대 2부속실장에게 줬고 김 여사의 명품 구입비에 쓰였단 것”이라며 “달러를 건네받은 당시 2부속실장 등을 검찰이 추가로 조사하면 국민 혈세가 명품 구입 등 사적으로 어떻게 쓰였는지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현재까지 수사 과정에서 그런 부분이 확인된 바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김경은
김경은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4%
  • 36%
  • 코스피 : 2535.29상승 15.4818:05 11/30
  • 코스닥 : 831.68상승 9.2418:05 11/30
  • 원달러 : 1290.00상승 0.418:05 11/30
  • 두바이유 : 82.99상승 0.8518:05 11/30
  • 금 : 2067.10상승 6.918:05 11/30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