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팀추월팀 논란…더 빛나는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아랑이 최민정을 축하하고 있다./사진=2018 평창사진공동취재단
김아랑이 최민정을 축하하고 있다./사진=2018 평창사진공동취재단

부족한 팀워크로 비난을 받고 있는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팀이 논란인 가운데 한명이 넘어지고도 신기록을 세우고 동료선수의 금메달에 자신의 일마냥 기뻐해준 쇼트트랙 여자 대표팀이 주목받고 잇다.  

지난 19일 김보름(25·강원도청)은 노선영(29·콜핑팀), 박지우(20·한국체대)와 함께 19일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 추월에 참가했다. 세 사람은 3분3초76을 기록하며 7위에 그쳐 준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이후 여론의 반응은 냉담했다. 선수들의 4년간의 노력를 알기에 7위라는 성적은 문제가 아니었다. 팀 경기에 대한 선수들의 자세가 문제였다. 김보름과 박지우가 경기 초반 선두에서 달리느라 체력 소진이 컸던 노선영을 두고 결승선을 먼저 통과해 팬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김보름, 박지우 선수 인터뷰./사진=sbs캡쳐
김보름, 박지우 선수 인터뷰./사진=sbs캡쳐

여기에 경기 후 김보름의 인터뷰도 논란에 불을 지폈다. 김보름은 "저희가 올림픽에 다시 출전하게 되면서 팀추월을 연습해왔다"면서 "마지막에 뒤에(노선영이) 저희랑 격차가 벌어지면서 기록이 조금 아쉽게 나온 것 같아요"라고 말했다.

함께 경기에 나섰던 박지우 선수도 "마지막 바퀴를 앞두고 선영 언니가 이렇게 될 거라는 생각을 아예 안한 건 아니었는데 저희가 기록 욕심도 있다보니까"라며 "보름 언니가 솔직히 제일 큰 역할을 맡고 있는 건 사실이고 제가 거기에서 더 보태서 최고의 성적을 보여주기 위해 제가 (김보름) 언니 밀어주는 데 집중했는데"라고 밝혔다.

팀 경기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두 선수의 발언은 오히려 분노한 여론에 기름을 부었다.

반면 지난 10일 여자 쇼트트랙 3000m계주 예선 첫 주자로 심석희가 나섰다. 레이스 초반 3위를 유지하던 한국은 레이스 도중 이유빈이 넘어지는 악재가 있었다. 넘어진 사이 한국은 최하위로 뒤처졌다. 그러나 모든 선수가 전력을 다해서 치고나가기 시작했다. 점점 격차가 좁혀졌고 4분06초400이라는 올림픽 신기록을 세우며 1위를 기록했다.

여기에 지난 17일 열린 여자 쇼트트랙 1500m 결선에서도 쇼트트랙 대표팀의 태도는 국민을 미소 짓게 만들었다. 이날 경기에서 김아랑은 네번째로 결승선을 통과하며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반면 최민정(21)은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1위를 기록하며 금메달을 획득했다.


하지만 김아랑은 경기가 끝난 후 오히려 최민정을 껴안아주는 모습을 보이며 쇼트트랙 대표팀 맏언니다운 포스를 드러냈다. 그녀는 경기 후 인터뷰서 "(최)민정이와 내 표정이 바뀐 거 아니냐고 하더라”며 “경기 자체는 만족스러웠다. 아쉽긴 하지만 난 최선을 다했다”고 말했다.

이어 “(심)석희가 예선에서 떨어져 민정이와 내가 석희 몫까지 하겠다는 마음으로 경기에 나섰다. 이 마음을 계주에서도 이어갈 것이다. 계주는 다 함께 웃을 수 있는 경기니 최선을 다해 금메달을 따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비록 메달은 따지 못했지만 진정한 올림픽 정신으로 국민을 웃게 한 김아랑은 태극마크를 달기에 충분했다.

올림픽은 순위를 결정하는 만큼 성적으로 평가받는 것은 어쩔 수 없지만 국민들은 우리 대표팀이 메달을 따지 못했다고 비난하지 않는다. 국가대표다운 면모를 보여주고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진정으로 팬들이 원하는 것이다.

 

심혁주 인턴
심혁주 인턴 [email protected]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2.07하락 3.3118:05 12/07
  • 코스닥 : 813.20하락 6.3418:05 12/07
  • 원달러 : 1325.30상승 12.218:05 12/07
  • 두바이유 : 77.53하락 118:05 12/07
  • 금 : 2047.90상승 11.618:05 12/07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2023년 제2차 ESG 경영위원회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