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둑계도 미투…'해설가' 김성룡 9단, 외국인 바둑기사 성폭행 논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성룡 9단/사진=뉴시스
김성룡 9단/사진=뉴시스
바둑 해설가 김성룡 9단(42)이 미투 논란에 휩싸였다.

국내에서 활동 중인 외국인 여자 프로기사 A씨는 지난 17일 한국기원 프로기사 전용 게시판에 김성룡 9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글을 올렸다.

A씨는 "요즘 '미투' 때문에 옛날 기억이 다시 돌아왔다. 어떻게든 잊으려고 했던 시간인데…. 역시 그럴 수 없다"고 글을 시작했다.

A씨는 "2009년 6월5일 김성룡 9단의 집에 초대를 받았다. 같이 오기로 한 친구를 기다리다가 술을 많이 마셨고 그의 권유대로 그의 집에서 잠을 잤다"며 "자다가 일어나니 옷은 모두 벗겨져 있었고 그놈이 내 위에 올라와 있었다. 그가 나를 강간하고 있는 상태에서 나는 눈을 뜬 것이다"고 전했다.

A씨는 "9년간 혼자 고통을 감내하는 동안 김성룡은 종횡무진으로 활동했다. 방송, 감독, 기원 홍보이사 등등. 그 사람의 행동이나 말을 보면 그날의 일 때문에 내가 얼마나 무섭고 힘든 시간을 보냈는지 모르는 것 같다"면서 "내 마음이 어땠는지 느꼈으면 한다. 그리고 오늘 나의 아픈 얘기를 꺼내는 것은 그의 진짜 모습을 알려주고 싶었고 누구도 나와 같은 상처를 받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밝혔다.

김성룡 9단은 A씨의 폭로가 나온 뒤 연락이 닿지 않는 상태다. 한국기원에 따르면 김성룡 9단은 현재 변호사를 선임, 이번 사건에 대한 소명자료를 준비 중이다.


김성룡 9단에 관한 폭로는 바둑계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그는 재치 있는 해설로 많은 인기를 끌고 있는 해설가다. 2016년 이세돌과 알파고의 특별대국 때도 해설위원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바둑리그 감독과 한국기원 홍보대사, 바둑 도장 운영 등을 하고 있다.

한편 한국기원은 지난 17일 임시 운영위원회를 열고 윤리위원회를 구성했다. 의혹이 불거진 만큼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2차 피해의 최소화에도 힘을 기울인다는 계획이다.

손근기 프로기사협회장은 "최근 불미스러운 일에 대한 반성과 함께 성 관련 교육시스템 강화 등을 포함한 ‘바둑인 자성 결의대회’를 빠른 시기 내에 개최하겠다"고 밝혔다.
 

강영신
강영신 [email protected]

테스트를 열심히 하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4.28하락 20.6718:05 12/05
  • 코스닥 : 813.38하락 15.1418:05 12/05
  • 원달러 : 1311.20상승 7.218:05 12/05
  • 두바이유 : 78.03하락 3.2818:05 12/05
  • 금 : 2042.20하락 47.518:05 12/05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