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78%, 임원·팀장에 불만…책임회피가 가장 싫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직장인 5명 중 4명은 임원·팀장 등 관리자급 직장인에 불만사항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임원, 팀장 등을 제외한 팀원급 직장인 64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관리자급 직장인> 관련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사진=잡코리아
/사진=잡코리아
이에 따르면 직장인 78.4%가 관리자급 직장인에 불만사항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책임회피, 업무편향 등 ▲관리자 자질에 대한 불만(42.1%)을 가장 큰 불만사항으로 꼽았다(*복수응답). 다음으로는 실무능력 미흡 등 ▲업무관련 불만(32.7%), 야근 강요 등 ▲워라밸 관련 불만(26.0%), 주관적인 인사평가 등 ▲평가 관련 불만(25.4%) 등 다양한 불만사항이 이어졌다.

이처럼 관리자급 직장인에 대한 불만은 다양했지만 정작 불만사항을 얘기했다는 직장인은 소수였다. 66.5%의 직장인이 불만사항을 얘기하지 않았다고 답한 것이다.

이들이 불만사항을 얘기하지 않은 이유를 조사한 결과(*복수응답), 71.9%의 압도적인 응답률로 ‘크게 바뀔 것 같지 않아서’라는 답변이 1위에 올랐다. 이어 ‘불만사항을 얘기할 수 있는 비대면 창구가 없어서(28.1%)’, ‘성과 등에 영향을 줄 것 같아서(27.2%)’, ‘대부분의 직원들이 받아들이고 있어서(21.9%)’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실제로 불만사항을 얘기했다고 답한 직장인(33.5%)에게 ‘불만사항을 얘기한 후 변화가 있었는지’ 묻자, 변화가 없었다는 답변이 67.6%를 기록했다. 

한편 관리자급에 불만을 느끼는 직장인의 경우, 그렇지 않은 그룹보다 직장생활 스트레스가 높다고 잡코리아는 분석했다. 실제로 회사생활에서 받는 스트레스 정도를 조사한 결과 ▲관리자에 불만이 있다고 답한 직장인 그룹은 ‘스트레스가 많은 편’이라는 답변이 62.2%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반면 ▲관리자에 불만이 없다고 답한 그룹의 직장인들은 스트레스 정도가 ‘보통’이라는 답변이 52.1%로 가장 많았고 ‘스트레스가 많은 편’이라는 답변은 9.3%로 적었다.


이어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들에게 ‘향후 관리자급에 대한 불만이 줄어들지’ 조사한 결과, ‘현재와 비슷(51.7%)’하거나 ‘오히려 불만이 늘어날 것(37.7%)’이라는 답변이 주를 이뤘다. 반면 10.6%는 관리자급 직장인에 대한 불만이 현재보다 줄어들 것이라 예측했다.
 

강인귀
강인귀 [email protected]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4.97하락 44.7715:32 09/21
  • 코스닥 : 860.68하락 22.0415:32 09/21
  • 원달러 : 1339.70상승 9.615:32 09/21
  • 두바이유 : 93.85하락 1.3415:32 09/21
  • 금 : 1967.10상승 13.415:32 09/21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로터스가 선보인 자사 최초 Hyper SUV '엘레트라' 제원은
  • [머니S포토] 이정식 장관 '재개발 건설현장 확인'
  • [머니S포토] 추경호 "美 연준 결정, 고금리 장기화 가능성… 경계심 갖고 대응"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