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문무일, 강원랜드 수사 대상에 올라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문무일 검찰총장이 15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점심식사를 하기 위해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사진=뉴스1
문무일 검찰총장이 15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점심식사를 하기 위해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사진=뉴스1

안미현 검사가 15일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에 검찰총장의 외압이 있었다는 의혹을 제기한 것과 관련, 정의당이 “강원랜드 수사에 문무일 검찰총장과 검찰 수뇌부 역시 수사대상에 올라야 한다”고 비판했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문무일 검찰총장은 안미현 검사의 이 같은 폭로가 사실인지 똑똑히 밝혀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 대변인은 “자유한국당 권성동·염동열 두 현직 의원이 깊숙이 연루된 채용비리 사태는 검찰 수뇌부까지 노골적으로 개입된 대형 권력형 비리로 번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명백히 드러난 비리 혐의에 대해서도 국회에서는 제1야당이 방탄을 시도하고, 검찰 최고 수뇌부가 나서서 비호하려 든 사실을 그냥 넘어간다면 이는 법치가 완전히 무너지는 것을 방조하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법 앞에 만인이 평등하다는 원칙이 무너지지 않았다는 것을 검찰 스스로 보여줘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

앞서 안미현 의정부지검 검사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강원랜드 채용비리 및 수사외압 의혹과 관련해 검찰 지휘부가 수사를 방해하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안 검사는 "문 총장이 지난해 12월 권 의원을 소환하려는 춘천지검장의 계획을 호되게 질책했다고 한다"며 "문 총장이 수사에 외압을 넣은 정황을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문 총장은 "(수사와 관련해) 질책한 적 있다"면서도 "이견이 발생하는 것은 민주주의의 한 과정이고, 이견을 조화롭게 해결해 나가는 과정도 민주주의의 한 과정이다"고 밝혔다. 

 

김경은
김경은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