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는 '마·용·성'… 강남·강북 집값차이 줄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투데이
/사진=머니투데이
최근 용산과 마포 등 서울 강북 부동산시장이 급등하면서 강남과의 격차가 줄어들었다. 박원순 서울시장의 용산·여의도 개발계획이 강북 집값을 움직이는 양상이다.

14일 KB부동산에 따르면 지난달 강북 14개구 아파트 중위가격은 5억2322만원으로 강남 11개구 가격 9억5676만원의 54.7% 수준을 기록했다.

강남 대비 강북 아파트 중위가격 비율은 지난해 초 58% 수준에서 올 3월 53%까지 하락했다. 지난 4월에는 정부의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 시행으로 강남4구(강남·서초·송파·강동) 아파트 매매거래가 급감해 강남·강북 아파트가격 격차가 더 줄어들었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달 용산구 집값상승률은 0.6%로 강남(-0.32%), 서초(0%), 송파(-0.23%) 강남3구가 하락세를 보인 것과 정반대다. 동대문(0.67%), 강북(0.87%), 중(0.72%) 등도 집값상승률이 강남보다 높았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강남 부동산 상승세가 마·용·성(마포·용산·성동)과 인근 지역으로 확산돼 강남과 강북의 집값 격차가 줄어들었다"며 "그 격차는 다시 벌어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김노향
김노향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6.26하락 48.8112:14 10/04
  • 코스닥 : 813.59하락 27.4312:14 10/04
  • 원달러 : 1360.20상승 10.912:14 10/04
  • 두바이유 : 91.09하락 2.0312:14 10/04
  • 금 : 1841.50하락 5.712:14 10/04
  • [머니S포토] '서울 핀테크 위크 2023 컨퍼런스' 개막
  • [머니S포토] 프란츠 호튼 "韓 소비자, 프레스티지 위스키 관심 이해도 뛰어나"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서울 핀테크 위크 2023 컨퍼런스' 개막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