험담했다고 전 여친에게 흉기 휘두른 20대 집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래픽=뉴스1 방은영 디자이너
/그래픽=뉴스1 방은영 디자이너

인천지법 형사2단독 이상훈 판사는 헤어진 전 여자친구에게 흉기를 휘두른 혐의(특수협박)로 기소된 A씨(27)에게 징역 9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23일 밝혔다.

A씨는 지난 8월29일 오전 11시35분쯤 인천시 미추홀구 한 커피숍에서 헤어진 여자친구인 B씨(24·여)에게 욕설을 하면서 흉기를 휘두르고 찌를 것처럼 위협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지난해 11월28일부터 B씨와 사귀면서 잦은 다툼으로 결별했다. 이후 B씨가 지인에게 자신을 험담하고 다닌다는 이유로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강영신
강영신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5.76하락 12.3718:05 09/25
  • 코스닥 : 839.17하락 18.1818:05 09/25
  • 원달러 : 1336.50하락 0.318:05 09/25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5
  • 금 : 1945.60상승 618:05 09/25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