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범 혐의추가, '몰카'사실 확인… 구하라와 검찰송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종범 혐의추가. 사진은 구하라와 최종범. /사진=임한별 기자
최종범 혐의추가. 사진은 구하라와 최종범. /사진=임한별 기자

경찰이 가수 카라 멤버 구하라씨(27)와 전 남자친구 최종범씨(27)의 쌍방폭행 및 영상 유포협박 사건 수사를 마무리하고 두 사람 모두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기기로 했다. 최씨는 구씨와 찍은 영상을 유포하지는 않았지만, 구씨 몰래 구씨의 사진을 찍은 사실이 새로 확인돼 성폭력처벌법 혐의도 적용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최씨는 상해·협박·강요·성폭력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재물손괴 등 혐의로, 구씨는 상해 혐의로 검찰에 이번 주 내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7일 밝혔다.

구씨는 최씨와 다투는 과정에서 최씨를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아울러 최씨는 ▲구씨를 때린 혐의와 구씨의 지인을 자신의 앞에 무릎 꿇리라고 강요한 혐의 ▲둘 사이의 사생활 동영상을 구씨에게 보낸 후 협박한 혐의▲경찰에 사건이 접수된 날 이전에 구씨와 다투며 구씨의 집 문을 부순 혐의를 받는다.

경찰 관계자는 “최씨의 휴대전화를 디지털 포렌식한 결과 구씨가 모르던 사진이 발견됐다”며 “구체적으로 말해줄 순 없지만 구씨가 성적수치심을 느낄 수준이다”고 말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 9월 13일 오전 1시쯤 구씨와 최씨가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빌라에서 서로 폭행한 사건에 대한 신고를 접수하고 두 사람에 대한 수사에 나섰다.

쌍방 폭행 혐의로 수사를 이어오던 경찰은 지난 같은달 27일 구씨가 최씨를 강요·협박·성범죄 처벌법 등 혐의로 고소하면서 수사를 확대했다.

당시 구씨는 최씨가 “연예인 인생을 끝나게 해주겠다”며 두 사람이 찍었던 영상을 전송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경찰은 지난달 2일 최씨 자택과 자동차·직장 등을 압수수색해 휴대전화·이동식저장장치(USB) 등을 확보했고 디지털포렌식으로 복구해 분석해 관련 혐의를 확인했다.

경찰 관계자는 “최씨가 구씨에게 협박성 메일을 보낸 뒤 한 언론사에 ‘구하라 제보 드린다’는 제목의 메일을 보냈다”며 “일련의 과정이 ‘공포심을 일으킬 수 있는 정도의 해악을 고지한 행위’에 해당한다”고 전했다.

경찰은 지난달 19일 최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검찰이 22일 청구했지만 법원은 24일 “구속 사유나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영장을 기각했다. 이후 경찰은 영장을 재신청하지는 않았다.

경찰은 “양측 간 추가적인 합의 시도 등이 오간 것은 확인하지 못했다”며 “늦어도 이번 주 내로 사건을 송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디지털뉴스룸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