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부실시공업체 페널티' 높여 아파트품질 강화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H, '부실시공업체 페널티' 높여 아파트품질 강화한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아파트 품질을 높이기 위한 '종합심사 낙찰제 심사기준'의 항목을 신설했다. 이를 통해 부실시공이나 하자가 빈번하게 발생한 업체에는 입찰 시 감점을 주되 우수한 품질의 시공사에는 가점을 부여한다.

LH는 17일 이번 개정한 심사기준을 지난 4일 이후 발주한 주거시설 공사부터 적용한다고 밝혔다. 또 건설업계 상호존중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건설공사 품질관리를 위해 발급하는 '경고장, 격려장'이라는 용어를 폐지했다.

경고장과 격려장은 발주자와 시공사간 갑을관계를 나타내는 용어로 많은 부작용을 낳았다. LH는 계약업체를 동반자로서 존중하는 의미로 '품질미흡통지서, 품질우수통지서'로 개선했다.

LH 관계자는 "심사기준 개정을 통해 건설업체의 자발적 품질향상 노력과 적극적인 하자처리를 유도함에 따라 입주고객의 만족도를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노향
김노향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