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회기동 컵밥집 '혹평' 세례… 어땠길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골목식당' 회기동 컵밥집. /사진=SBS 방송캡처
'골목식당' 회기동 컵밥집. /사진=SBS 방송캡처

'골목식당' 회기동 컵밥집이 시식단에게 '가격대비 경쟁력이 없다'는 냉정한 평가를 받아 눈길을 끌었다. 지난 6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회기동 컵밥집이 시식단에게 평가를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컵밥집은 학교 상권에서 컵밥의 경쟁력을 알아보기 위해 약속대로 경희대 학생 시식단 20인을 맞이했다. 회기동 컵밥집의 컵밥은 한 가지 재료에 집중하는 덮밥 스타일로 한 그릇 기준 3900원에 판매했다.

제작진은 시식단 20인에게 5000원을 준 뒤 피자집, 닭요리집, 컵밥집 중에서 식사를 할 식당을 고르라고 제안했다. 시식단들은 4, 5명씩 팀을 이뤄 밥집을 골랐고, 최종적으로 컵밥집에 3명만이 가며 경쟁력 면에서 아쉬운 결과가 나왔다.

이어 제작진은 컵밥집의 맛 경쟁력을 확인해보기 위해, 각자 원하는 가게로 간 20명 모두에게 컵밥을 제공을 했다. 시식 초반, 시식단들은 "불 맛이 많이 난다. 맛있다"면서 긍정적인 평가를 내놓기도 했다.

하지만, 곧이어 시식단들은 "불맛을 빼고는 감칠맛이 떨어진다", "국물이 필요한것 같다", "무순이 왜 필요한지 모르겠다", "포만감이 없다", "학식이나 밥버거가 낫다" 등 컵밥에 대한 냉정한 평가를 내렸다.

자신있어하던 맛은 물론 가성비 부문에서도 혹평이 이어지자 컵밥집 사장님 부부는 "현실을 알게 됐다"며 착잡한 모습을 보였다.

이후 백종원은 사장님 부부에게 "시식단이 와서 식사하기 전까지 '우리 음식은 맛있어', '우리 음식의 가격 경쟁력은 충분히 있어'라고 생각하지 않았냐. 하지만 컵밥을 먹고 나서 만족한 팀이 몇 팀이나 있었냐"고 반문하며 "가격대비 경쟁력이 없다는 걸 인정해야한다. 단순하게 했던 판단이 착각이었던 것이다. 단골들의 달콤한 선의는 장사에 독약이다. 한국 사람들은 면전에 맛없다고 표현을 못한다"라고 지적했다.

이에 사장님 부부 역시 "단골분들은 칭찬을 많이 해줘서 착각을 많이 했던 거 같다"라고 인정하며, 초심으로 돌아가 메뉴와 가격에 대한 고민을 하겠다고 밝혔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5.41상승 14.0518:05 06/05
  • 코스닥 : 870.28상승 2.2218:05 06/05
  • 원달러 : 1308.10상승 2.418:05 06/05
  • 두바이유 : 76.41상승 4.7518:05 06/05
  • 금 : 1974.30상승 4.718:05 06/05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