첼시 내 스페인 커넥션?… 아스필리쿠에타는 케파 두고 사리와 언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케파 아리사발라가를 두고 마우리시오 사리 감독과 마찰을 빚은 것으로 알려진 첼시의 현 주장 세사르 아스필리쿠에타. /사진=로이터
케파 아리사발라가를 두고 마우리시오 사리 감독과 마찰을 빚은 것으로 알려진 첼시의 현 주장 세사르 아스필리쿠에타. /사진=로이터

첼시가 카라바오컵 결승전 패배보다 더 큰 사건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 골키퍼 케파 아리사발라가의 ‘감독 교체 지시 불복’으로 많은 비판이 오가는 가운데 첼시 내부의 스페인 선수들 간 단합이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첼시는 2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시즌 카라바오컵(리그컵) 결승전에서 맨체스터 시티(맨시티)를 상대로 승부차기에서 3-4로 패하며 아쉬운 준우승을 거뒀다.

이날 경기 결과보다 더 관심을 모은 일은 케파의 ‘교체지시 항명’이었다. 케파는 연장 후반 종료 직전 다리 근육 경련을 호소하면서 그라운드에서 쓰러졌고 이를 본 마우리시오 사리 감독은 승부차기에 강한 윌리 카바예로를 투입할 것을 지시했다. 

하지만 케파가 사리 감독의 교체 지시를 거부한 채 그대로 승부차기에 임하면서 사태는 커졌다. 사리 감독은 경기 내내 들고 다니는 수첩을 집어 던지는 등 분노를 표했고 이를 본 안토니오 뤼디거는 사리 감독을 진정시키기도 했다.

케파의 항명에 팬들은 물론 존 테리, 루드 굴리트 등 첼시의 전설들도 그를 향한 비판을 쏟아내자 케파는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오해가 있었다. 감독 명령에 불복하려는 것은 아니었다”고 해명했으나 사태는 전혀 진정되지 않았다.

이런 가운데 첼시 내부의 스페인 선수들이 케파를 지지하고 있다는 현지 보도가 나왔다. 영국 매체 ‘텔레그래프’ 소속 기자이자 첼시 내부 소식에 정통한 맷 로의 보도에 따르면 케파의 항명 사건에 대해 첼시 내부에서도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특히 게리 케이힐을 대신해 주장직을 역임하고 있는 세사르 아스필리쿠에타는 연장 추가시간 종료 후 사리 감독과 언쟁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케파가 승부차기에서 르로이 사네의 슈팅을 선방해내자 그에게 격려를 보내기도 했다.

아스필리쿠에타는 결승전 이후 '스카이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나는 당시 상황에 대해 아무 것도 모르겠다. 내가 경기장 반대편에 있다 보니 상황을 정확하게 못 봤다. 그래서 그 상항에 대해서 특별히 할 말이 없다"며 사태에 대해 방관하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현재 첼시 내 스페인 출신 선수인 케파와 아스필리쿠에타, 페드로, 그리고 마르코스 알론소는 서로 매우 끈끈한 결속을 맺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아스필리쿠에타는 그와 가까운 스페인 동료들을 옹호하고 있는 상태다.

아스필리쿠에타는 이미 지난달 20일 아스날 원정경기서 0-2로 패한 후 사리 감독이 선수들에게 쓴소리를 내자 그에게 반항한 경험이 있다.


한편 이들과 달리 다비드 루이스와 곤살로 이과인, 카바예로, 조르지뉴는 사리 감독을 전폭적으로 지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현준
김현준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