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 해밍턴, 아들들과 꼭 닮은 어린시절 사진 공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샘 해밍턴이 ‘윌벤져스’와 꼭 닮은 어린 시절 사진을 공개했다.

image

4월 15일 방송되는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윌벤져스(윌리엄·벤틀리)’ 아빠 샘 해밍턴과 ‘개통령’ 동물조련사 강형욱이 출연한다.


이번 방송에서는 샘 해밍턴의 냉장고가 공개된다.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수많은 ‘랜선 이모’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샘 해밍턴의 아들 윌리엄과 벤틀리의 이야기도 확인할 수 있다.


최근 진행된 ‘냉장고를 부탁해’ 녹화에서 샘 해밍턴은 “나는 SNS 팔로워 수가 27만 명인데 벤틀리는 40만 명, 윌리엄은 80만 명이다”라며 아이들의 폭발적인 인기를 자랑했다.


이어 “가족과 발리로 여행을 갔는데 멕시코, 브라질, 독일, 프랑스, 모로코, 이집트 등 다양한 다국적 팬들이 공항에 마중 나와 아이들에게 손편지와 선물을 주면서 환영했다”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특히 ‘윌벤져스’와 똑 닮은 샘 해밍턴의 어린 시절 사진이 공개됐다. 샘 해밍턴은 본인을 닮아 애들도 예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MC들이 “그럼 윌벤져스도 샘 해밍턴처럼 되는 건가?”라고 묻자 샘 해밍턴은 “나도 살 빼면 괜찮다”라고 발끈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형욱은 “우리 아이가 벤틀리와 동갑이다. 샘 해밍턴의 SNS를 통해 육아를 배우고 있다”며 샘 해밍턴의 열성팬임을 전했다.


강형욱은 녹화 도중에 끊임없이 육아 팁을 물으며 ‘샘바라기’의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샘 해밍턴은 강형욱을 위해 “아이들과 비행기 탈 때 귀마개, 사탕, 손편지를 미리 준비해 승객들에게 나눠주면서 양해를 구했다”며 “아이들이 인형 때문에 싸우자 인형을 반 잘라서 아이들에게 줬다”라고 본인만의 남다른 훈육법을 공개했다.


사진제공. JTBC '냉장고를 부탁해'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2.07하락 3.3118:05 12/07
  • 코스닥 : 813.20하락 6.3418:05 12/07
  • 원달러 : 1325.30상승 12.218:05 12/07
  • 두바이유 : 77.53하락 118:05 12/07
  • 금 : 2047.90상승 11.618:05 12/07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2023년 제2차 ESG 경영위원회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