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2026~2032년 동하계 올림픽 '한국 중계권' 독점 확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왼쪽부터)홍정도 중앙일보·JTBC 대표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사진=머니투데이(JTBC 제공)
(왼쪽부터)홍정도 중앙일보·JTBC 대표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사진=머니투데이(JTBC 제공)

JTBC가 오는 2026년부터 2032년까지 열리는 동·하계 올림픽 한국 중계권을 따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지난 4일 스위스 로잔의 올림픽 박물관에서 JTBC와 중계권 관련 조인식을 갖고 “JTBC가 2026년부터 2032년까지 열리는 올림픽의 한국 중계권을 확보했다”고 이같이 밝혔다.

JTBC는 2028년 로스앤젤레스 하계올림픽과 2026년 동계올림픽(2019년 6월24일 개최지 결정), 2030년 동계올림픽, 2032년 하계올림픽을 비롯해 이 기간에 열리는 유스 올림픽 대회 모든 미디어 플랫폼을 갖게 됐다.

JTBC는 하계올림픽 200시간 이상, 동계올림픽은 100시간 이상 전국 단위 TV 채널에서 방송하기로 IOC와 결정했다. 이에 JTBC는 “TV 채널과 디지털, 소셜미디어 플랫폼 등을 활용해 전국민이 올림픽을 즐길 수 있게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다짐했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지난해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을 계기로 한국 미디어로부터 전례없이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며 “JTBC는 혁신적인 방송 계획을 제시했고 올림픽 가치에 대한 뚜렷한 열정과 한반도 전역에 걸친 올림픽 홍보를 위한 의지도 보였다”고 강조했다.

홍정도 중앙일보·JTBC 대표이사 사장은 "IOC의 한국 파트너로 선정돼 큰 영광"이라며 "장기간에 걸쳐 함께 할 수 있게 됐다는 사실 역시 고무적"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올림픽 전종목에 걸쳐 균형 잡힌 중계 방송을 하고 우수한 올림픽 콘텐츠를 개발해 최대한 많은 시청자들에게 제공하는 것이 목표"라고 덧붙였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69.60하락 25.9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