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진화와 이혼설에 입 열었다… "쉽게 놔줄 것 같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내의 맛 함소원 진화. /사진=TV조선 방송캡처
아내의 맛 함소원 진화. /사진=TV조선 방송캡처

'아내의 맛' 함소원이 진화와의 이혼설을 적극 부인했다.

지난 27일 밤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 진화 부부의 일상이 공개됐다. 최근 몇 주 동안 함소원과 진화의 부부 싸움이 온라인을 뜨겁게 달궜던 상황. 이날 역시 투닥거리는 두 사람을 향해 박명수는 "불안불안하다"고 말했다. 그러자 장영란은 "언니, 지금 난리 났어. 곧 이혼한다고 기사 뜬다고"라고 했다. 홍현희 역시 "나도 기사 봤다"고 말을 더했다.

이에 함소원은 "제가 이 결혼을 하기 위해서 43세까지 기다린 사람이다"며 "쉽게 놔줄 거 같나? 우리 남편 이제 26세다"고 상황을 정리했다. "제가 쉽게 놔줄 것 같아요?"라고 농담하며 모두를 폭소하게 했다.

이를 들은 박명수는 "진화가 장수하면, 그때 소원 씨가 옆에 계실까"라고 짓궂은 농담을 했고 함소원은 박명수를 노려봐 폭소를 자아냈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디지털뉴스룸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1.71하락 23.5811:25 12/01
  • 코스닥 : 829.40하락 2.2811:25 12/01
  • 원달러 : 1300.60상승 10.611:25 12/01
  • 두바이유 : 85.38상승 2.3911:25 12/01
  • 금 : 2057.20하락 9.911:25 12/01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