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재수 "치매환자, 보험금 대리청구인 지정비율 저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치매보험 대리청구인 지정 현황./자료=전재수 의원
치매보험 대리청구인 지정 현황./자료=전재수 의원

치매보험 가입자 중 보험금 지급을 위해 대리청구인을 지정한 비율이 매우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화생명의 경우 0.1%에 불과했다.

8일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 받은 보험사별 치매보험 지정대리인 청구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기준 33개의 생명·손해보험사에서 누적 판매된 치매보험 280만4103건 중 대리청구인을 지정한 비율은 6.3%인 17만8309건이다. 대부분의 가입자들이 지정대리인 청구제도를 인지하고 있지 못한 수준이다.

보험사별로 보면 한화생명은 2019년 판매한 34만8999건의 치매 보험 중 가입자가 대리청구인을 지정한 건수는 5건으로 0.1%만이 대리청구인을 지정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교보생명의 경우에는 치매보험 20만3235건 중 703건, 삼성화재는 11만7211건 중 106건으로 각 0.3%의 가입자가 대리청구인제도를 이용했다.

치매에 걸리면 뇌기능이 손상되어 인지와 판단이 어려워지는 만큼 보험 계약자가 직접 보험금을 청구하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해진다. 이와 같이 정상적인 의사소통이 되지 않아 보험금 청구가 어려운 상황을 대비해 지정대리인 청구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지정대리인은 보험계약자를 대신해 보험금을 청구할 수 있게 된다.

그러나 가입자들에게 이러한 제도가 알려지지 않아 90% 이상이 향후 치매 질병에 걸렸을 때 본인이 직접 보험금 청구를 위한 각종 절차를 거쳐야 하는 실정이다. 

전재수 의원은 “보험금 지급에 있어 가입자들의 피해가 발생할 우려가 높다”며 “최근 치매보험 고객 확보를 위해 높은 보장을 설정해 금융감독원의 제재를 받았던 보험사들이 보험금 지급 문제와 직결된 부분에서는 소극적인 태도로 소비자 피해를 양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전 의원은 “치매보험 계약 시 지정대리인을 의무적으로 기입하도록 하는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심혁주
심혁주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66.55하락 10.5711:22 06/01
  • 코스닥 : 861.91상승 4.9711:22 06/01
  • 원달러 : 1320.10하락 7.111:22 06/01
  • 두바이유 : 72.25하락 2.711:22 06/01
  • 금 : 1982.10상승 511:22 06/01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 [머니S포토] 2023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
  • [머니S포토] 유국희 단장, 후쿠시마 시찰단 주요 활동 결과 발표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