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쓰오일, 3분기 영업이익 2307억원… 전년 대비 26.9%↓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에쓰오일은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26.9% 줄어든 2307억원을 기록했다고 23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은 13.3% 줄어든 6조2345억원, 순이익은 77.6% 줄어든 516억원을 기록했다.

다만 직전분기 대비로는 영업이익과 순이익 모두 흑자전환했다. 에쓰오일은 드라이빙 시즌과 국제해사기구(IMO)의 황함량 규제시행을 앞둔 선제적 재고비축 등의 효과로 정제마진이 회복한 가운데 정기 보수를 마친 주요 설비의 정상가동에 힘입어 영업이익이 흑자전환했다고 설명했다

3분기 실적을 사업부문별로 살펴보면 정유부문은 유가 급등락에 따른 재고 관련 손실에도 불구하고 계절적 성수기 진입과 강화된 IMO 규제 시행을 앞둔 재고비축으로 견조한 수요세가 역내 설비의 정기 보수에 따른 공급 감소와 맞물리며 정제마진이 상승, 997억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하며 흑자 전환했다.

석유화학부문은 역내 대규모 신규 설비의 가동과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에 따른 수요 부진으로 스프레드 약세가 지속된 가운데 전분기에 진행한 PX 등 주요 설비의 정기보수 완료 후 정상 가동률을 유지해 794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윤활기유부문은 아시아 시장 내 제품가격 약세에도 불구하고 미국과 유럽 등 선진국 시장에서 주력 제품인 고품질 윤활기유 스프레드가 견조한 수준을 유지하며 516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뒀다.

에쓰오일은 올 4분기 실적을 낙관적으로 예측한다. 정유부문은 동절기 난방유 수요 확대와 IMO 규제 등으로 정제마진 개선을 기대하고 있다.

석유화학부문은 폴리프로필렌(PP) 스프레드 반등 및 산화프로필렌(PO) 공급 부족에 따른 스프레드 증가가 예상된다.


윤활기유부문은 고품질 제품에 대한 수요 증가 및 선박연료 황함유량을 낮추는 내용의 IMO 2020 시행으로 고유황유 가격 하락해 스프레드가 개선될 것으로 예측했다.
 

이한듬
이한듬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75상승 2.2918:05 09/27
  • 금 : 1878.60하락 12.3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