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대권 야심 여전? "대선보고 총선 나가는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임한별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공천과 관련해 입을 열었다.

홍준표 전 대표는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과거 자신의 선거 경력을 언급했다.

그는 "초선 때는 김영삼 전 대통령이 정해준, 당시로서는 험지인 송파갑에서 출발했다. 재선 때부터는 이회창 총재가 가라고 등 떠민 험지 동대문을에서 내리 3선을 했다"라며 "2012년 10월 경남지사 보궐선거 당시에는 당내 경선에서 친박들의 극렬한 방해해도 불구하고 이겼다"라고 밝혔다.

이어 "2014년 4월 경남지사 당내 경선에서는 청와대까지 동원한 친박 후보 지원에도 불구하고 내가 이겼다. 2015년 4월 비리 친박들을 살리기 위해 나를 희생양으로 성완종 리스트 사건에 니들이 올무를 씌워도 나는 무죄로 누명을 벗었다"라며 "당 지지율 4%일때 대선에 나가 원맨쇼로 24% 지지를 받아 당을 살렸다"라고 강조했다.

홍 전 대표는 "그런 나를 무임승차한 탄핵 잔당 몇명이 작당해서 공천배제 운운하느냐"라며 "마음대로 해봐라. 보수통합도 못하면서 극히 일부 당내 탄핵 잔당들이 기존 당내 경쟁자조차 제거하려는 엄험한 술책으로 총선 치룰 수 있겠느냐"라고 꼬집었다.

또 "나는 너희들과 달리 총선 자체가 목표가 아니다. 대선을 보고 총선에 나가는 것"이라며 "개가 짖어도 기차는 간다는 말은 이 때 하는 것이다"라고 비판했다.
 

안경달
안경달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47.20하락 18.9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