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구글, 코로나 추적 소프트웨어 공동 개발… 개인정보 유출 우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애플과 구글이 코로나19 추적 소프트웨어를 공동 개발한다./사진=뉴스1
애플과 구글이 코로나19 추적 소프트웨어를 공동 개발한다./사진=뉴스1
애플과 구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이례적으로 소프트웨어 공동 기술개발에 나서 주목을 끈다.

두 회사는 코로나19 감염자와 접촉했을 가능성이 있는 사람들에게 스마트폰으로 그 사실을 알려주는 소프트웨어를 공동 개발할 예정이라고 10일(현지시간) 밝혔다.

구글의 모기업 알파벳과 애플은 이날 공동 발표문을 통해 근거리 무선 통신 '블루투스'를 이용한 접촉 추적 시스템을 스마트폰에 통합하는 구상을 제시했다. 

애플의 아이폰과 구글의 안드로이드폰 사용자들이 코로나19에 감염되면 최근 14일 동안 근거리의 밀접 접촉자에게 이를 통지하게 된다.

공동기술과 관련해 양사는 개인 정보보호와 정보보안에 문제가 되지 않도록 설계했으며 이번 소프트웨어 첫 버전은 다음달 중순 제공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애플과 구글은 외부 전문가가 분석할 수 있도록 소프트웨어 구축에 사용될 예정의 코드를 일부 공개했다. 하지만 이처럼 두 회사가 해킹에 철저하게 대비한다는 방침을 밝힌데 대해 개인정보 유출 가능성의 완전한 예방 자체가 불가능해 논란이 예상된다.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