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있다' 박신혜 "유아인 때문에 작품 선택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박신혜와 유아인(왼쪽부터).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박신혜와 유아인(왼쪽부터).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박신혜가 차기작을 선택하는 데 유아인의 존재가 큰 영향을 끼쳤다고 고백했다.

박신혜와 유아인은 27일 오전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영화 '#살아있다'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조일형 감독은 외국에 나가있어 영상인사로 대체했다.

'#살아있다'는 원인불명 증세의 사람들이 공격을 시작하며 통제 불능에 빠진 가운데 데이터, 와이파이, 문자, 전화 모든 것이 끊긴 채 홀로 아파트에 고립된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생존 스릴러다.

유아인이 극 중 세상과 단절된 채 혼자 남겨진 유일한 생존자 '준우' 역을 맡았고 박신혜는 또 다른 생존자 '유빈'으로 분했다.

이날 제작보고회에서 박신혜는 '#살아있다' 출연을 결심한 이유로 유아인을 꼽았다. 박신혜는 "독립된 공간에서 나 혼자 살아남아야 하는 이야기 소재가 신선했다"라며 "시나리오를 읽으면서 유아인씨가 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너무 잘 어울렸다. (유아인의 출연이) 제가 이 작품을 선택한 이유였다. 같이 해보고 싶었다"라고 밝혔다.

이를 들은 유아인은 "저도 꼭 한 번 만나고 싶었던 배우다"라며 "아주 신인 시절인 10대 때 우연히 사석에서 만난 적이 있었다. 서로 활동하면서 '왜 안 만나지'라고 생각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사실 로맨틱 코미디나 로맨스로 만나면 어떨까 생각했다. (박신혜가) 그런 장르를 많이 하니까. 그런데 저는 또 이상한 짓을 하면서 살다보니 못 만나겠다고 생각했다"라고 웃음을 자아냈다.

두 사람이 함께 호흡을 맞춘 '#살아있다'는 오는 6월 말 개봉한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5.41상승 14.0518:05 06/05
  • 코스닥 : 870.28상승 2.2218:05 06/05
  • 원달러 : 1308.10상승 2.418:05 06/05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5
  • 금 : 1969.60하락 25.918:05 06/05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