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리수, 뺨 맞은 과거… "머리 길고 남자답지 못해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내 1호 트랜스젠더 연예인인 하리수가 KBS1 'TV는 사랑을 싣고'에 출연해 학창 시절 자신의 다름을 인정하고 배려해 준 옛 은사를 찾아 나선다. /사진=뉴스1
국내 1호 트랜스젠더 연예인인 하리수가 KBS1 'TV는 사랑을 싣고'에 출연해 학창 시절 자신의 다름을 인정하고 배려해 준 옛 은사를 찾아 나선다. /사진=뉴스1

국내 1호 트랜스젠더 연예인인 하리수가 KBS1 'TV는 사랑을 싣고'에 출연해 학창 시절 자신의 다름을 인정하고 배려해 준 옛 은사를 찾아 나선다.

오는 29일 방송되는 'TV는 사랑을 싣고'에는 하리수가 1991년 다녔던 낙생고등학교 학생주임 선생님을 수소문하는 내용이 방송된다. 당시 낙생고 2학년 시절 하리수는 성 정체성 혼란에 시달리고 있었다고 한다.

하리수의 학교 선생님은 '머리가 길고 남자답지 못하다'며 따귀를 때렸고 하리수의 아버지도 여성성을 인정하지 못해 등을 돌렸다.

하리수는 "옆집 아이와 싸운 후 울었다는 이유로 아버지 발에 차인 적도 있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하리수의 손을 잡아 준 것은 당시 학생주임이었던 전창익 선생님. 하리수는 전 선생님이 소지품 검사 시간에 가방에서 쏟아진 콤팩트, 립스틱 등 화장품을 모른 척하며 배려해 줬다고 회상했다.

하리수는 전 선생님과 그 일에 대해 언급한 적은 없다면서도 배려 덕분에 세상 앞에 당당하게 나설 수 있는 자존감을 키울 수 있었다고 밝혔다.

하리수는 졸업 이후에도 여성 연예인으로 당당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지지해준 전 선생님을 수 차례 만나려고 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았다고 했다. 그녀는 모교 축제 현장에서도 선생님을 끝내 만나지 못했다며 아쉬워했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69.60하락 25.9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