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하영 김포장 "올 하반기 한강하구 물길열기 재추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포시 전류리 포구를 방문한 통일부장관이 군으로부터 현장상황을 브리핑 받는 모습. / 사진제공=김포시
김포시 전류리 포구를 방문한 통일부장관이 군으로부터 현장상황을 브리핑 받는 모습. / 사진제공=김포시
정하영 김포시장이 지난 27일 김연철 통일부 장관과 함께 한강하구를 찾아 한강하구 공동이용 등 남북간 합의 이행현장을 직접 확인했다.

통일부 장관과 김포시장, 해병대 2사단장은 전류리 포구에서 함께 선박에 탑승, 어로한계선까지 항행을 한 데 이어 애기봉 전망대에 올라 한강하구 중립수역을 남북 간 새로운 협력공간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애기봉에서 정하영 시장은 김포시가 추진하고 있는 한강하구 중립수역 항행 및 남북공동조사, 한강 철책제거사업, 남북교류협력사업, 통일경제특구 계획 등을 설명하고 통일부의 협조와 지원을 건의했다. 

한강하구는 정전협정에 따라 남북 민간선박의 자유로운 항행이 보장되는 지역으로 김포시는 지난해 4월 1일 김포시민의 날을 맞아 9.19 군사합의에 따른 중립수역 항행을 추진했지만 당시 하노이회담이 결렬되면서 중립수역 코앞에서 뱃머리를 돌린 바 있다.

김포시는 한강하구 물길열기를 계속 추진하기로 하고 오는 7월 한강하구 시범항행을 실시, 9월 중립수역 내 무인도인 유도(留島)까지 항행할 예정이며 내년에는 한강하구에 대한 직접적인 조사도 실시할 계획이다. 

정 시장은 “민선7기가 출범한 후 김포의 미래는 ‘평화’에 있다고 천명했다. 한강하구를 통해 서해를 거쳐 평양 능라도까지 물길을 열 때 김포는 평화와 협력의 새로운 중심지가 될 것”이라며 “오늘 통일부장관의 김포 방문은 정부의 남북교류 협력사업 추진에 대한 의지를 보여준 뜻깊은 행사다. 앞으로 한강하구에 대한 뚜렷한 성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포=김동우
김포=김동우 bosun1997@mt.co.kr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70.42하락 6.712:07 06/01
  • 코스닥 : 861.28상승 4.3412:07 06/01
  • 원달러 : 1318.80하락 8.412:07 06/01
  • 두바이유 : 72.25하락 2.712:07 06/01
  • 금 : 1982.10상승 512:07 06/01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 [머니S포토] 2023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
  • [머니S포토] 유국희 단장, 후쿠시마 시찰단 주요 활동 결과 발표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