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 "G20 국가 중 한국만 코로나 이전 경제회복 가능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제신용평가회사 무디스가 22일(현지시간) 공개한 거시경제 전망 보고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올해 주요 20개국(G20)의 경제전망치를 낮춰 잡았다. /사진=뉴시스
국제신용평가회사 무디스가 22일(현지시간) 공개한 거시경제 전망 보고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올해 주요 20개국(G20)의 경제전망치를 낮춰 잡았다. /사진=뉴시스
국제신용평가회사 무디스가 22일(현지시간) 공개한 거시경제 전망 보고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올해 주요 20개국(G20)의 경제전망치를 낮춰 잡았다.

이날 무디스는 코로나19로 폐쇄됐던 세계 경제가 서서히 다시 재개하기 시작했지만 회복되기까지는 오랜 시간이 걸릴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특히 올 2분기가 2차 세계대전 종식 이후 세계경제에 있어 최악의 분기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G20 국가들 중 선진국 경제는 올해 6.4% 위축되고 신흥국가는 1.6% 위축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앞서 지난 4월 무디스는 G20 중 선진국 경제 성장률을 올해 5.8%, 신흥 경제는 1% 위축될 것으로 예상했다.

코로나19에 큰 타격을 입은 영국(-7.0%→-10.1%), 프랑스(-6.3%→-10.1%), 이탈리아(-8.2%→-9.7%), 독일(-5.5%→-6.7%)은 큰 폭으로 하향 조정됐다.

반면 한국 전망치는 G20 국가 중 중국(1.0%) 다음으로 양호한 수준이지만 G20 선진국에 속한 국가로는 -0.5%로 가장 높아 코로나19 사태에서 한국경제가 선방했다는 분석이다.

내년 G20의 성장 전망치는 선진국 4.8%, 신흥국 5.9%로 높당초 4.8% 성장에서 5.2% 성장으로 높여 잡았다. G20 국가들 중 선진 경제는 4.8%, 신흥 경제는 5.9% 성장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0.85하락 4.7523:59 06/08
  • 코스닥 : 876.13하락 4.5923:59 06/08
  • 원달러 : 1303.70하락 0.123:59 06/08
  • 두바이유 : 76.16상승 0.9423:59 06/08
  • 금 : 1978.60상승 20.223:59 06/08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 [머니S포토] 추경호 "하반기 갈수록 경기 나아질 것 전망 지배적"
  • [머니S포토] 오세훈 "지역·주민 소통하는 청년안심주택 부지런히 공급"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