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의회, 4차 추가경정 예산 '385억7200만원' 수정의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5일 안성시의회 본회의장에서 신원주 의장이 4차 추경예산안을 의결하고 있다. / 사진제공=안성시의회
25일 안성시의회 본회의장에서 신원주 의장이 4차 추경예산안을 의결하고 있다. / 사진제공=안성시의회
안성시의회는 25일 제189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385억7200만원을 증액한 규모의 추가 경정 예산안을  최종 합의했다고 26일 밝혔다. 

스마트IC 및 연결도로 개설사업 타당성 조사용역 비용과 공익지원센터 리모델링비, 지역영상미디어센터 설계용역비등 조례제정 후 검토가 필요하다 판단해 전액 삭감했다. 안성시 슬로건 교체 비용 축소에 따라 당초 배정된 예산 5억여원 중 절반이 줄어들게 됐다.

이번 임시회 제 1, 2차 본회의 자유발언을 통해 박상순 의원은 기후위기 속 지속가능발전을 최상위 가치로 삼아 지역사회가 나아갈 비전과 로드맵 재정립을 송미찬 의원은 안성 농산물의 우수성을 바로 세우기 위한 TF팀 구성 및 쌀 제값 받기 운동, 유광철 의원은 무분별한 예비비 사용에 대해 집행부에 목소리를 높였다. 

안성시의회에서는 별개로 의원 교류 사업인 공무국외여행 심사위원 참석 수당 126만원, 자매결연도시 및 선전지 벤치마킹 등 국내·외 교류에 따른 수행여비 5000만원과 의원여비 3952만원으로 총 9078만원을 감액 계상했다. 

안성시의회의 감액 결정은 코로나19 재확산, 취업시장의 한파 및 경기 위축으로 세수 감소, 집중호우 피해 등의 이유를 들었다. 신원주 의장은 “지금은 의회가 코로나19 사태와 집중호우피해로 어려운 경제현실에서 하루 빨리 벗어날 수 있도록 시민들의 편의 증대와 안전에 만전을 기하고, 이 위기를 함께 극복하기 위해 비상시국에 대응한 긴축 의회를 운영하게 됐다”고 밝혔다.

안성시의회는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시작된 코로나19 재확산 대응 감염예방을 위해 본회의와 특별위원회 회의 방역지침을 한층 강화하고관내 침수피해 지역을 방문해 수해복구 활동에 적극 동참하는 등 피해를 입은 시민을 위로하고 자원봉사자를 격려해왔다.


 

안성=김동우
안성=김동우 [email protected]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