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근 대위 루머 유포자, 전교1등 중3… 부모 "선처바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튜브 '가짜사나이'에 출연했던 이근 대위에 대해 각종 음해성 가짜뉴스를 퍼뜨린 유포자는 중학생으로 밝혀졌다. /사진=이근 대위 유튜브 영상 캡처
유튜브 '가짜사나이'에 출연했던 이근 대위에 대해 각종 음해성 가짜뉴스를 퍼뜨린 유포자는 중학생으로 밝혀졌다. /사진=이근 대위 유튜브 영상 캡처
유튜브 '가짜사나이'에 출연했던 이근 대위에 대해 각종 음해성 가짜뉴스를 퍼뜨린 유포자는 중학생으로 밝혀졌다.

16일 이근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내부고발자를 만났습니다'라는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는 내부고발자의 경위서가 포함됐다.이 내부고발자는 "여론 조작과 명예훼손 및 욕설이 발생하는 단톡방이 있다"라며 "이근 세월호 3천만 원 사건부터 김계란에 대한 악성 댓글 및 가학성 논란을 삭제하지 않고 오히려 더 이슈화를 시켰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근의 빚투 사건부터 에이전트H의 학폭, 이근 세월호 사건, '가짜사나이'에 대한 가학성 논란, 로건 논란, 다른 교관에 대한 악성 게시물과 소문까지 적극적으로 통제하지 않고 더 이슈화 시키려 여론조작 및 선동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또한 사실이 아닌 것도 이슈화를 시켰다고 털어놨다.

특히 내부고발자는 여론을 조작하고 선동한 이유에 대해선 단순한 희열감과 성취감이라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그럼에도 그는 "김계란과 로건에 대한 심한 악성 댓글을 보고 내부 고발을 하게 됐다"고 밝히며 "사건 당시에는 사건의 심각성을 인지하지 못하여 뒤늦게 나타났다"고 털어놨다.

또한 내부고발자는 "이근을 비롯한 모든 2차 피해자들에게 죄송하다. 이런 악의적인 이슈를 쫓기 위한 가짜뉴스, 여론 선동과 조작이 없길 바란다"라고 사과했다. 

가짜뉴스의 최초 유포자로 지목된 학생의 부모는 “아들은 전교 1등을 하는 등 모범생. 선처를 바란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7%
  • 33%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5:32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5:32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5:32 09/22
  • 두바이유 : 93.23하락 0.6215:32 09/22
  • 금 : 1939.60하락 27.515:32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