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라이브카페형 일반음식점 2곳 업종 위반으로 적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김포시청 전경.
/ 김포시청 전경.
김포시(시장 정하영)가 관내 7080 라이브카페 형태의 일반음식점 2개소를 업종 위반행위로 적발하고 영업정지를 부과하기로 했다고 20일 밝혔다.  

일반음식점에서 음향과 반주 시설을 갖추고 손님이 노래를 부르도록 허용하는행위는 식품위생법의 ‘영업자 준수사항’ 위반이다. 

담당부서인 식품위생과는 평소에도 수시 야간 단속을 통해 동일 위반 사례 업소를 현장 적발해 행정처분했으며 이번 적발 업소에 대해서도 강력하게 조치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김포시는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격상에 따라 유흥시설 등 식품접객업소를 대상으로 방역수칙 안내와 지도 점검을 강화하고 있다. 

심인섭 식품위생과장은 “시민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식품위생법 위반 행위를 강력하게 단속하고 있다”면서 “유흥시설과 음식점의 방역수칙 준수 여부도 더욱 강력하게 지도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김포=김동우
김포=김동우 [email protected]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0.27상승 4.5809:23 10/05
  • 코스닥 : 810.81상승 3.4109:23 10/05
  • 원달러 : 1351.50하락 1209:23 10/05
  • 두바이유 : 90.66하락 0.4309:23 10/05
  • 금 : 1834.80하락 6.709:23 10/05
  • [머니S포토] 비상경제장관회의, 국조실장과 인사 나누는 秋 부총리
  • [머니S포토] 故 강신호 명예회장 발인, 장지로 향하는 운구차량
  • [머니S포토] 휘발유가 또다시 껑충… 전국 1800원대 진입 코앞
  • [머니S포토] '우윳값 인상'
  • [머니S포토] 비상경제장관회의, 국조실장과 인사 나누는 秋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