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증시결산] '1457→2873' 쫄깃했던 코스피 '반전드라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위에서 아래)지난 3월19일 코스피가 1457.64를 기록하며 올해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12월30일 주식시장 마지막날, 코스피는 2870선을 돌파하며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불과 9달 사이에 일어난 증시 반전드라마였다./사진=뉴스1
(위에서 아래)지난 3월19일 코스피가 1457.64를 기록하며 올해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12월30일 주식시장 마지막날, 코스피는 2870선을 돌파하며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불과 9달 사이에 일어난 증시 반전드라마였다./사진=뉴스1
국내 증시가 폐장일에 축포를 터트렸다. 국내 주식시장 폐장일인 30일 코스피 지수는 2870선을 돌파하며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올 3월 1400선까지 떨어졌던 증시는 거래 마지막날 2800선으로 마감하며 반전드라마를 쓰는 데 성공했다.

이날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 지수는 전일대비 52.96포인트(1.88%) 오른 2873.47에 마감했다. 코스피 지수 2873은 종가 기준 역대 최고치다.



폐장일 축포, 코스피 '새 역사' 썼다


코스피는 장중 2878.21을 터치하는 등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다. 전날 2조원대 순매수로 증시를 받친 개인은 이날 4920억원을 순매도했다. 하지만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2447억원, 1968억원을 순매수하며 장 상승을 이끌었다.

올 2월 2200선을 유지하던 코스피는 3월1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심화되면서 1457.64까지 추락했다. 2009년 7월 1500선이 붕괴된 이후 최악의 수치다. 코로나19가 전세계에 본격적으로 확산되기 시작하며 코스피가 1000대까지 떨어질 수 있다는 부정적인 전망이 속출했다.

하지만 외국인의 매서운 매도 물량을 개미들이 받아내는 ‘동학개미운동’이 시작되며 국내 증시는 반전드라마가 시작됐다. 

올 5월4일에는 개인이 1조6978억원을 순매수하며 1999년 이후 역대 최대치를 내기도 했다. 개인 순매수 강세 속에 코스피는 거침없는 상승곡선을 그리더니 결국 이달 2800선마저 돌파하며 역대 최고 기록을 세웠다.




내년 상반기까지 상승세 이어질까


증권가의 예상대로 연말 상승랠리가 이어지며 코스피는 2800선을 넘어섰다. 증권사들은 내년 코스피 지수를 최대 2900~3200으로 전망한다. 현재의 코로나19 백신 개발, 수출 회복, 미국의 슈퍼부양책 기대감이 내년 1분기, 길게는 2분기까지 증시 '훈풍'을 가져올 수 있다는 관측이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 접종이 현실화되는 상황에서 부작용 발생 여부가 관건이 될 것"이라며 "부작용이 크지 않을 경우 글로벌 접종 확산이 빨라지며 내년 증시에도 긍정적일 전망"이라고 밝혔다.

수출 기저효과가 나타날 시점인 내년 2분기에 증시 상승세가 정점을 찍을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조용준 하나금융투자 리서치센터장은 “수출은 기저효과를 기반으로 내년 2분기 증가율이 정점을 형성할 것으로 보인다”며 “코스피 정점도 이와 유사한 시기에 형성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정훈
김정훈 [email protected]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70%
  • 30%
  • 코스피 : 2535.29상승 15.4818:05 11/30
  • 코스닥 : 831.68상승 9.2418:05 11/30
  • 원달러 : 1290.00상승 0.418:05 11/30
  • 두바이유 : 82.99상승 0.8518:05 11/30
  • 금 : 2067.10상승 6.918:05 11/30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