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동맹군 모아 첫 민간 주도 ‘데이터댐’ 만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민간 데이터 댐 개념도 /자료=SKT
민간 데이터 댐 개념도 /자료=SKT

SK텔레콤이 각 분야 주요 데이터 보유 기업들과 함께 국내 첫 ‘민간 데이터댐’ 구축에 나선다.

4일 SK텔레콤은 신한카드, 코리아크레딧뷰로(KCB), GS리테일, 부동산114 등과 ‘민간 데이터 얼라이언스’를 결성한다고 밝혔다. 이달 중순 데이터 협력에 관한 MOU를 체결하고 ‘민간 데이터탬’ 구축에 나설 계획이다.

데이터 얼라이언스 참가 사업자들은 각자 보유한 가명정보를 모은 ‘민간 데이터댐’을 통해 새로운 시장을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가명정보는 개인의 이름이나 이메일 등 식별 가능한 정보를 삭제해 식별 불가능하게 만든 정보다.

향후 ‘민간 데이터댐’은 유통·제조·교통·숙박 등 다양한 민간 분야 데이터가 수집·결합되고 분석·유통을 거쳐 새로운 가치를 만드는 공간이 될 전망이다. 기업의 시장 트렌드 기반 상품 개발과 데이터 기반 수요 예측 등 의사결정에 도움이 될 ‘가명정보 결합 데이터 상품’와 ‘데이터 기반 정기구독 서비스’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SK텔레콤에 따르면 SKT 지오비전의 유동인구 데이터와 신한카드의 소비 정보 등을 가명 정보화해 비식별 결합할 경우 원하는 분야에서 보다 안전하고 고도화된 데이터 상품을 만들 수 있다. 이동·소비·유통 정보를 결합해 자동차 브랜드별 소유주의 소비패턴을 분석, 어떤 차종의 소유주가 백화점에서 소비성향이 높은가에 대한 결과를 얻을 수 있다. 업체들은 해당 데이터를 활용해 각 채널에서 효과적인 타깃 마케팅을 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향후 데이터 얼라이언스를 개방형으로 운영하며 다양한 파트너와 초협력을 통해 데이터댐 시장을 선도한다는 방침이다. ‘민간 데이터 댐’ 구축을 시작으로 향후 정부 주도 데이터 사업과 협력해 공공정책 수립과 빅데이터·AI 연구 등에도 기여할 계획이다. 소상공인과 스타트업의 데이터 기반 사업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장홍성 SK텔레콤 광고·데이터 Co장은 ”한국 최고의 데이터 기업들과 힘을 합쳐 ‘민간 데이터 댐’을 구축함으로써 국내 데이터 산업의 새로운 장을 열 것”이라며 “SKT는 빅데크 기업으로서 디지털 뉴딜을 선도하며 ESG 경영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팽동현
팽동현 [email protected]

열심히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4.97하락 44.7718:05 09/21
  • 코스닥 : 860.68하락 22.0418:05 09/21
  • 원달러 : 1339.70상승 9.618:05 09/21
  • 두바이유 : 93.85하락 1.3418:05 09/21
  • 금 : 1967.10상승 13.418:05 09/21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로터스가 선보인 자사 최초 Hyper SUV '엘레트라' 제원은
  • [머니S포토] 이정식 장관 '재개발 건설현장 확인'
  • [머니S포토] 추경호 "美 연준 결정, 고금리 장기화 가능성… 경계심 갖고 대응"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