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중 동료와 '충돌'한 김하성 "내가 못들었다… 서로 괜찮냐고 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경기 도중 동료 토미 팸과 충돌한 상황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사진=로이터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경기 도중 동료 토미 팸과 충돌한 상황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사진=로이터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경기 도중 동료 토미 팸과 충돌한 상황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김하성은 지난 5일(한국시각) 뉴욕 메츠와 홈경기를 앞두고 진행한 화상 인터뷰에서 앞서 최근 발생한 토미 팸과 충돌 상황을 언급했다.

지난 3일 시카고 컵스전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한 김하성은 4회말 1사 만루에서 P.J. 히긴스의 타구를 처리하는 과정에서 좌익수 팸과 충돌해 그라운드에 쓰러졌다. 팸의 턱 부위에 머리를 부딪친 김하성은 검진 결과 큰 부상이 아니라는 소견을 받고 4일 경기에 나섰고 턱을 꿰맨 팸도 5일 경기에 출전했다.

당시 김하성은 팸과 충돌 후 집중력을 잃지 않고 떨어뜨린 공을 주워 3루수 매니 마차도에게 던졌고 샌디에이고는 더블플레이로 실점을 막았다. 김하성은 "주자가 만루였기에 다음 플레이를 해야한다고 생각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항상 수비에서 적극적으로 해야한다고 배웠고 관중도 많았고 콜플레이가 잘 이뤄지지 않았다"며 "토미는 콜을 했는데 사람이 많아서 내가 못들었다"며 자신의 잘못을 인정했다.

김하성은 충돌 이후 팸과 "서로 괜찮냐고 했다"고 밝히며 "콜플레이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박찬규
박찬규 [email protected]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71%
  • 29%
  • 코스피 : 2494.28하락 20.6723:59 12/05
  • 코스닥 : 813.38하락 15.1423:59 12/05
  • 원달러 : 1311.20상승 7.223:59 12/05
  • 두바이유 : 78.03하락 3.2823:59 12/05
  • 금 : 2036.30하락 5.923:59 12/05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