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밥에 김치' 군부내 부실급식 논란 심화… 또 다른 병사도 분노글 게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KCTC 훈련과 관련해 급식이 부실하게 나오자 훈련에 참여했던 병사가 불만을 제기했다. 이에 일부 누리꾼들이 "전쟁 중에 밥 타령한다"며 비판을 하자 훈련에 참여했던 다른 병사가 분노하며 글을 작성했다. /사진=페이스북 페이지 캡처
최근 KCTC 훈련과 관련해 급식이 부실하게 나오자 훈련에 참여했던 병사가 불만을 제기했다. 이에 일부 누리꾼들이 "전쟁 중에 밥 타령한다"며 비판을 하자 훈련에 참여했던 다른 병사가 분노하며 글을 작성했다. /사진=페이스북 페이지 캡처
일선 군부대에서 훈련과 관련해 부실하게 급식이 나오자 한 병사가 분노의 글을 올린 것이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일부 누리꾼이 "전쟁 중에 밥 타령한다"한다며 비판하자 이번엔 같은 훈련을 받은 병사가 분노해 재차 글을 작성했다.

지난 6일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 5사단 한 병사가 글을 올렸다. 그는 "KCTC 다녀온 용사"라며 "하루 전에 육대전에 게시된 KCTC 부실급식 관련 게시물 댓글을 보고 너무 화가 나서 연락드린다"고 밝혔다.

해당 병사는 "(글에 달린) '전쟁 중에 밥 타령한다', '취사병이 죽어서 밥 못 먹는 게 당연하다' 이런 댓글들 보면 어이가 없었다"며 "본 훈련간 야전 취사로 배식받아서 먹은 적 한 번도 없었다"고 분노했다. 이어 "본 훈련 4일 내내 태풍 속에서 비 맞으면서 오들오들 떨면서 전투식량 까먹었고 저번에 올라온 사진과 같은 밥이 본훈련 이전 주둔지에서 배식받은 것"이라며 "아침밥에 김치 점심밥에 깍두기 저녁밥에 김치 매일 이렇게 나왔다"고 덧붙였다.

병사는 "훈련 2주 내내 비가 와서 저체온증으로 실려 간 사람이 한둘이 아닌데 당연하다는 듯 이야기 하는 게 정말 화가 난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지난 5일 같은 페이지에 5사단에서 근무하는 한 병사가 KCTC 훈련 준비 기간 중 밥과 김치만 먹었다며 제보 글을 올렸다.

이에 일부 누리꾼은 "전쟁 나면 침대 보급에 진수성찬 원하겠네", "정말 하찮아서 목덜미 잡고 쓰러질 것 같다", "훈련받는데 웬 포상? 보이스카웃트냐?"는 등의 비판 댓글을 달았다.
 

빈재욱
빈재욱 [email protected]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2.07하락 3.3118:05 12/07
  • 코스닥 : 813.20하락 6.3418:05 12/07
  • 원달러 : 1325.30상승 12.218:05 12/07
  • 두바이유 : 77.53하락 118:05 12/07
  • 금 : 2047.90상승 11.618:05 12/07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2023년 제2차 ESG 경영위원회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