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X하던 놈' 막말 논란에… 홍준표 "하태경 특정한 발언 아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홍준표 의원(국민의힘·대구 수성을)이 KBS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 6차 TV토론회에서 최근 막말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사진은 지난 5일 서울 여의도 KBS 스튜디오에서 열린 6차 방송토론회에 참석한 홍 의원 모습. /사진=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홍준표 의원(국민의힘·대구 수성을)이 KBS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 6차 TV토론회에서 최근 막말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사진은 지난 5일 서울 여의도 KBS 스튜디오에서 열린 6차 방송토론회에 참석한 홍 의원 모습. /사진=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홍준표 의원(국민의힘·대구 수성을)이 지난 5일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 경쟁자인 하태경 의원(국민의힘·부산 해운대갑)에게 막말을 했다는 논란이 일자 특정 후보를 겨냥해 발언한 것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KBS에서 지난 5일 밤 열린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 6차 TV토론회에서 하 의원은 이날 홍 의원에게 "최근 자기 절제력을 많이 잃어 막말병이 도지고 입에 올리기도 힘든 'XX하던 놈' 욕설이나 '줘패고 싶을 정도다'라고 막말을 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홍 의원은 "하 의원을 이야기한 게 아니다"고 설명했다.

하 의원이 재차 "여러 지역을 돌아다니면서 '하태경 4강에서 떨어뜨려달라'고 노골적으로 비방했는데 공직선거법 위반이다"라고 하자 홍 의원은 "'(하 의원의 공세에) 도대체 토론이 힘들어서 못 하겠다. 이번에 4강 때는 하 의원을 정리해 주십시오' 이 소리는 했다"며 "특정해서 한 이야기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하 의원은 "거짓말을 한다"며 "막말 문제의식이 없는 것 같다. 이렇게 막말을 하다가 지방선거 망했다"고 반박했다.

유승민 전 의원도 마무리 발언에서 홍 의원을 겨냥해 "막말하는 후보로 과연 정권교체를 할 수 있겠나"라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지난 3일 부산 당원간담회 자리에서 "우리 당 쪼개고 나가서 당 해체하라고 XX하던 놈인데"라며 "그렇다고 진짜 쥐어팰 수도 없고"라는 발언을 해 논란을 일으켰다.
 

양진원
양진원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3.06상승 8.7814:23 12/06
  • 코스닥 : 821.53상승 8.1514:23 12/06
  • 원달러 : 1313.00상승 1.814:23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4:23 12/06
  • 금 : 2036.30하락 5.914:23 12/06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