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라탕서 씹던 껌 나와 항의했더니… 사장 "치즈떡 아닌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포장주문한 마라탕에서 누군가 씹던 껌이 나왔다는 글이 SNS에 올라왔다. 사진은 해당 글에 첨부된 마라탕과 씹던 껌 모습. /사진=트위터 캡처
포장주문한 마라탕에서 누군가 씹던 껌이 나왔다는 글이 SNS에 올라왔다. 사진은 해당 글에 첨부된 마라탕과 씹던 껌 모습. /사진=트위터 캡처
주문한 마라탕에서 누군가 씹던 껌이 나와 항의하자 음식점 사장은 "치즈떡 아니냐?"는 황당한 말을 했다. 손님이 계속 항의하자 결국 환불을 해줬다.

A씨는 지난 16일 트위터에서 마라탕을 주문해 먹다 음식 속에서 누군가 씹던 껌을 발견했다고 적었다. 그는 바로 음식점 사장에게 씹던 껌을 찍은 사진을 보내 항의했다.

A씨에 따르면 사장은 "혹시 치즈떡 아니냐?"고 물었고 A씨는 "나도 치즈떡인 줄 알았는데 껌이다"라고 답했다. 사장이 "(처음) 봤을 때 어떤 모양이었나"라고 다시 묻자 A씨는 "뭔지 모르고 씹었는데 색감이 이상해서 봤더니 껌이었고 사진과 거의 유사한 모양으로 (마라탕에서) 나왔다"고 답했다.

업주는 "치즈 떡은 냉동 상태라 잘 안 익혀서 (나간 것 같다)"라면서도 "껌은 아닌 것 같다"고 답했다. A씨는 이 물질이 껌이라고 계속 주장했다.

결국 A씨는 음식값을 환불받았다.
 

빈재욱
빈재욱 [email protected]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5.36상승 7.5118:05 12/11
  • 코스닥 : 835.25상승 4.8818:05 12/11
  • 원달러 : 1316.50상승 9.718:05 12/11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11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11
  • [머니S포토] 조희대 대법원장 취임 "재판지연 해소·공정 재판 확립"
  • [머니S포토] 2023 보이스피싱 우수 지킴이 시상식 개최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층간소음 기준 미달시 준공 불허"
  • [머니S포토] KICPA 김영식 "연말 감사시즌 '정도감사' 매진"
  • [머니S포토] 조희대 대법원장 취임 "재판지연 해소·공정 재판 확립"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