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합의·선처 없다"…최예나, 재벌회장 루머에 칼 뽑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수 최예나 측이 악플러에 대해 무관용으로 대응하겠다고 선언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가수 최예나 측이 악플러에 대해 무관용으로 대응하겠다고 선언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가수 최예나 측이 루머에 대해 강력한 법적대응에 나선다. 최예나 소속사 위에화엔터테인먼트는 6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최예나에 대한 악성 루머가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음을 인지했다. 최예나는 해당 루머와 관련이 없음을 분명히 말씀드린다”면서 “정신적인 고통과 피해를 안겨준 악플러들에게 무관용으로 대응하고자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악플러에 대해 “강력하게 법적 조치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끝까지 사건의 근원지를 찾아내 법적인 조치를 취할 것이며 이와 같은 일이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할 것이니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악의적인 행동을 멈춰주시길 바란다. 만약 이후에도 이 같은 일이 발생할 경우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소속사는 팬들의 제보 등을 통해 증거 자료를 수집하고 있다며 “자료 취합을 마치는 대로 법무법인을 통해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당사는 앞으로도 무분별한 루머 확산 및 악성 게시물 근절을 위해 선처나 합의 없이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SBS는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남동생 이재환 재산홀딩스 회장의 부적절한 여성 편력에 대해 보도했다. 그 과정에서 이재환 회장이 가수 출신 연예인 A씨와 사적 연락을 주고 받았고, 이후 CJ계열사 대표에게 A씨를 챙기라고 당부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그 과정에서 일부 네티즌들은 A씨가 최예나라며 악성 루머를 만들었고, 최예나 측은 즉각 이를 부인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다음은 최예나 악성루머 법적대응 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위에화엔터테인먼트입니다.

최근 당사 소속 아티스트 최예나에 대한 악성 루머가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음을 인지했습니다.


최예나는 해당 루머와 관련이 없음을 분명히 말씀드립니다. 이에 20대 초반의 나이에 이제 갓 꿈을 펼치고 있는 최예나에게 정신적인 고통과 피해를 안겨준 악플러들에게 무관용으로 대응하고자 합니다.

앞서 말씀드린 바와 같이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를 위해 악의적인 게시물 및 비방, 유포 행위에 대해 강력하게 법적 조치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끝까지 사건의 근원지를 찾아내 법적인 조치를 취할 것이며 이와 같은 일이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할 것이니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악의적인 행동을 멈춰주시길 바랍니다. 만약 이후에도 이 같은 일이 발생할 경우 좌시하지 않을 것입니다.

현재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팬분들이 보내주시는 제보 등을 통해 증거 자료를 수집하고 있으며, 자료 취합을 마치는 대로 법무법인을 통해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입니다.

당사는 앞으로도 무분별한 루머 확산 및 악성 게시물 근절을 위해 선처나 합의 없이 강력하게 대응할 것임을 안내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디지털뉴스룸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2.07하락 3.3118:05 12/07
  • 코스닥 : 813.20하락 6.3418:05 12/07
  • 원달러 : 1325.30상승 12.218:05 12/07
  • 두바이유 : 77.53하락 118:05 12/07
  • 금 : 2047.90상승 11.618:05 12/07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2023년 제2차 ESG 경영위원회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