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우크라 전쟁 초읽기… 국내 휘발유 가격 2000원대 가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의 한 주유소에서 업무 중인 종업원 뒤로 유가정보 안내판이 보이고 있다. / 사진=뉴스1 장수영 기자
서울시의 한 주유소에서 업무 중인 종업원 뒤로 유가정보 안내판이 보이고 있다. / 사진=뉴스1 장수영 기자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전면전 우려로 국제유가가 폭등하면서 국내 기름값이 고공상승하고 있다. 이미 서울지역 휘발유가격은 리터당 평균 1800원을 넘어섰고 조만간 2000원대를 돌파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커진다.

24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지난 22일 국제유가는 두바이유 기준 배럴당 96.01달러로 100달러에 근접했다. 브렌트유 역시 배럴당 96.84달러를 기록했으며 서부텍사스원유(WTI)도 배럴당 92.35달러를 찍었다.

지난해 2월22일 두바이유·브렌트유·WTI 모두 60달러대 초반을 기록한 던 것에 비하면 1년새 50% 넘게 폭등한 것이다.

국제유가는 코로나19 백신 확대로 늘어난 수요를 공급이 따라가지 못하면서 상승세를 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주요 원유·천연가스 수출국인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와 갈등을 빚으면서 상승세에 불이 붙었다는 관측이다.

국제유가는 앞으로 더 오를 것으로 보인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최근 평화 유지 목적을 이유로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에 병력 파견을 명령하면서 양국의 전쟁 가능성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국내외 주요 기관들은 국제유가가 100달러를 넘어 최대 150달러를 찍을 가능성도 있다고 관측한다.

국내 기름값 역시 고공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23일 기준 전국 주유소에서 판매된 휘발유 가격은 리터당 평균 1742.49원으로 전날대비 3.13원 올랐다.

서울 지역 평균 휘발유 가격도 지난 21일 1800원을 돌파한 데 이어 23일에는 리터당 1807.70원을 찍었다. 이는 지난해 말 정부의 유류세 인하 당시 수준에 근접한 가격이다. 서울의 평균 휘발유 가격은 유류세 인하 첫날 리터당 1814.01원이었다.

국제 유가는 통상 2~3주 간격을 두고 국내 가격에 반영되는 만큼 최소 2~3주간 국내 휘발유 가격 상승세는 이어질 전망이다.

업계에서는 이 같은 상승세라면 조만간 전국 휘발유 가격이 리터당 2000원을 넘어설 가능성이 높다고 예상한다. 전국 휘발유 가격이 리터당 2000원을 넘어선다면 이는 2012년 이후 10년만이다.

정부는 유류세 20% 인하 조치 연장 방안을 들여다 보고 있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은 지난 18일 물가관계차관회의에서 “현재 국제유가 상승 충격 완화에 기여하고 있는 유류세 20% 인하조치는 4월말 종료 예정이나 국제유가 동향을 보아가며 연장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5.41상승 14.0518:05 06/05
  • 코스닥 : 870.28상승 2.2218:05 06/05
  • 원달러 : 1308.10상승 2.418:05 06/05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5
  • 금 : 1969.60하락 25.918:05 06/05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