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할 맛 나는 대우건설 만들겠다"… '백정완號' 본격 출범

16일 정창선 중흥그룹 회장 등 참석한 가운데 대표 취임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6일 오전 대우건설 본사에서 백정완 대표의 취임식이 열렸다. 사진은 취임식에서 정창선(앞줄 오른쪽) 중흥그룹 회장이 백정완 대우건설 신임 대표(왼쪽)에 사기를 전달하고 있다. / 사진제공=대우건설
16일 오전 대우건설 본사에서 백정완 대표의 취임식이 열렸다. 사진은 취임식에서 정창선(앞줄 오른쪽) 중흥그룹 회장이 백정완 대우건설 신임 대표(왼쪽)에 사기를 전달하고 있다. / 사진제공=대우건설
대우건설의 새 수장으로 발탁된 백정완 대표가 공식 취임했다.

대우건설은 16일 본사 소재 을지트윈타워 푸르지오아트홀에서 정창선 중흥그룹 회장 등 사내외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백정완 대표 취임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백 대표는 이날 취임사에서 안전을 가장 먼저 강조했다. 그는 “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생명존중을 최우선 가치로 삼아 ‘안전’을 경영 일선에서 가장 우선적이고 중점적으로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변화와 혁신을 통한 차세대 성장 기반을 적극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4차 산업혁명, ESG경영, 탄소중립과 같은 산업의 패러다임 전환에 맞춘 신사업, 신기술 발굴을 추진하고 중흥그룹과의 시너지를 바탕으로 새로운 성장 기반 구축을 위한 전략적 투자도 최대한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백 대표는 “중흥그룹의 일원으로 새로운 변화와 성장의 주역이 되기 위해 자유로운 소통과 화합이 가능하고 공정한 평가와 보상이 보장되는 일할 맛 나는 대우건설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날 취임식에는 정창선 회장도 참석해 백 대표의 취임을 축하하고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정 회장은 “대우건설 임직원들의 저력과 잠재력을 믿고 있다”며 “대우건설이 과거의 영광을 뛰어넘는 경쟁력을 갖추기 위한 어떠한 노력도 아끼지 않겠다”는 뜻을 전달했다.

취임식 후 정 회장은 백 대표와 함께 대우건설 임원, 팀장, 현장소장 등과 간담회를 열어 임직원과의 소통의 장을 마련하기도 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이번 취임식은 회사가 M&A(인수합병)라는 불확실성을 걷어내고 본격적으로 새로운 출발을 하게 됨을 대외적으로 알리는 계기가 됐다”고 설명했다.

 

신유진
신유진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신유진 기자입니다. 유익한 기사를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4.97하락 44.7718:05 09/21
  • 코스닥 : 860.68하락 22.0418:05 09/21
  • 원달러 : 1339.70상승 9.618:05 09/21
  • 두바이유 : 93.85하락 1.3418:05 09/21
  • 금 : 1967.10상승 13.418:05 09/21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로터스가 선보인 자사 최초 Hyper SUV '엘레트라' 제원은
  • [머니S포토] 이정식 장관 '재개발 건설현장 확인'
  • [머니S포토] 추경호 "美 연준 결정, 고금리 장기화 가능성… 경계심 갖고 대응"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