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악 피하려면 차악 선택해야"… 정성호, 윤호중 지원사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7일 윤호중 비상대책위원회 체제에 힘을 실었다. 사진은 지난해 3월24일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에 참석한 정 의원(왼쪽부터)과 윤 비대위원장, 이재명 전 대선 후보. /사진=뉴스1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7일 윤호중 비상대책위원회 체제에 힘을 실었다. 사진은 지난해 3월24일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에 참석한 정 의원(왼쪽부터)과 윤 비대위원장, 이재명 전 대선 후보. /사진=뉴스1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호중 비상대책위원회 체제에 힘을 실으며 윤 비대위원장의 손을 들어줬다.

정 의원은 지난 17일 밤 페이스북에 "정치에 최선은 없다"며 "차선도 찾기 쉽지 않다. 극악만은 피하려면 차악이라도 선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는 누구도 자신의 판단이 옳다고 단언할 수 없고 최선을 다했느냐가 중요하다"며 "좀 참고 기다리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다.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7일 윤호중 비상대책위원회 체제의 지원 사격에 나섰다. /사진=정 의원 페이스북 캡처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7일 윤호중 비상대책위원회 체제의 지원 사격에 나섰다. /사진=정 의원 페이스북 캡처
그는 "싸워야 할 때 가만있다가 패배하고 나니까 나는 책임없다는 식의 관전평들은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쓴소리를 내뱉기도 했다.

정 의원은 "결정된 일들을 검증할 수 없는 가정으로 뒤집는 건 더 위험하다"며 "힘들고 어려울 때 살아날 가능성을 높이는 길은 흩어지지 않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반면 김두관 민주당 의원을 비롯해 민주당 초·재선 의원들은 윤호중 비대위 체제에 대한 우려를 제기하고 있는 상황이다.
 

서진주
서진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증권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5.38상승 2.3918:05 12/01
  • 금 : 2057.20하락 9.9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