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해 '전 남자친구 파타야 의문사'… 종결수순 밟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8억대 사망보험금을 노리고 남편 A씨를 숨지게 한 혐의로 공개수배된 이은해가 지난 16일 인천지방검찰청으로 압송되고 있다. /사진=뉴스1
8억대 사망보험금을 노리고 남편 A씨를 숨지게 한 혐의로 공개수배된 이은해가 지난 16일 인천지방검찰청으로 압송되고 있다. /사진=뉴스1
'계곡 살인' 의혹으로 구속된 이은해(31)의 전 남자친구 태국 파타야 의문사 의혹을 조사하고 있는 경찰이 뚜렷한 혐의점을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경찰청 등에 따르면 경찰은 '계곡 살인' 사건 피의자 이은해의 전 남자친구의 태국 파타야 의문사 의혹을 조사하고 있다. 하지만 아직까지 혐의점을 발견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일부에서는 인천 석바위 의문사 의혹처럼 종결 수순을 밟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2010년 인천 석바위에서 이씨의 또 다른 전 남자친구가 운전도중 차 사고로 사망하고 이씨가 보험금을 수령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조사했지만 경찰은 관련 교통사고 사실 자체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힌 바 있다. 

앞서 이은해가 지난 2014년 태국 파타야에서 약혼한 남자친구와 스노클링을 하던 중 남자친구가 익사해 그가 보험금을 수령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경찰청은 현지 경찰의 부검기록 등을 확보해 조사를 진행해왔다. 조사결과 보험금은 변사자의 유족들이 전액 수령한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이은해는 이 사건 공범으로 지목되는 조현수(30)와 함께 구속된 상태다. 이은해는 지난 2019년 6월30일 오후 8시24분쯤 내연남인 조현수 등과 경기 가평군 용소계곡에서 구조요원이 없는 틈을 타 남편 A씨를 살해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권가림
권가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70%
  • 3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5:32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5:32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5:32 09/22
  • 두바이유 : 93.23하락 0.6215:32 09/22
  • 금 : 1939.60하락 27.515:32 09/22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로터스가 선보인 자사 최초 Hyper SUV '엘레트라' 제원은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