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 큰' 우리은행 직원… 6년간 500억원대 은행돈 빼돌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우리은행
우리은행 직원이 6년동안 500억원대의 회사자금을 횡령한 사건이 발생했다. 해당 직원은 전날 밤 자수해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28일 은행권과 경찰에 따르면 우리은행 내부 감사결과 차장급 직원 A씨가 지난 2012년부터 2018년까지 6년에 걸쳐 회사자금 약 500억원을 횡령했다.

이에 우리은행 측이 고소장을 제출했는데 A씨는 전날 오후 10시30분께 경찰에 자진 출석해 혐의를 대체로 인정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횡령금은 우리은행이 대우일렉트로닉스를 매각한 자금으로 알려졌다.
 

박슬기
박슬기 [email protected]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