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생이 봤는데도 10명이 집단 폭행… 해당 중학교 "애들 장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9일 SBS에 따르면 중학교에서 집단 폭행이 일어나며 해당 학교 측이 '애들 장난'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중학교에서 집단 폭행이 발생했다. 그러나 해당 학교 측은 이를 '애들 장난'이라며 대수롭지 않게 반응했다.

지난 9일 SBS에 따르면 강원도에 위치한 한 중학교 1학년에 재학중인 A군은 지난달 중순쯤 쉬는 시간에 교실에서 같은 반 친구들에게 강제로 머리카락을 잘렸다. 인터뷰를 통해 A군은 "약 10명이 못 움직이게 엄청 세게 잡았다"며 "몸부림치니까 팔꿈치로 코를 쳤다"고 주장했다.

A군은 당시 교실에 선생님이 있었지만 어떤 도움도 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A군은 "선생님들도 그때 애들이 몰릴 때 말려주지도 않고 그냥 나가셨다"며 "또 괴롭힐까봐 학교에 가기도 싫고 무섭다"고 토로했다.

A군 친구들은 A군의 머리가 마음에 안 든다는 이유로 이같은 행동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A군은 친구들의 폭행으로 온몸에 멍이 들고 코뼈도 휘었다. 또 A군은 학기 초부터 지속적인 괴롭힘을 당해 왔으며 트라우마로 밥도 제대로 먹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학교 측은 이번 사건이 지속적인 괴롭힘이 아닌 '일회성 장난'이라는 입장이다. A군 부모에 따르면 학교 측은 "애들 장난인데 너무 심각하게 생각하시는 거 아니냐"는 식으로 반응했다. 학교 측은 "당시 폭행이나 지속적인 괴롭힘은 없었던 걸로 보인다"며 "조만간 징계 여부를 결정하는 심의위원회가 열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건을 접수한 경찰은 특수폭행 등 혐의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08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