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퇴설→ AV 진출설?… '분노' 하연수 "부모에게 뭐 배웠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은퇴설까지 돌았던 배우 하연수가 때 아닌 루머에 분노했다. /사진=하연수 인스타그램
배우 하연수가 자신을 향한 도 넘은 악플에 분노했다.

하연수는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 장의 사진을 캡처해 올렸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한 남초 커뮤니티에서 하연수에 대해 남긴 악플이 담겼다. 한 회원이 삭제한 댓글에 다른 회원들은 "AV 진출이라뇨….말을 해도 더럽게…", "또 고소 당할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글을 박제한 하연수는 "정신 차리세요. 정상적 회로 가지고 계시면 카페에서 제 언급하지 마세요. 진짜 고소합니다. 예전 PDF파일도 여전히 갖고 있습니다. 현재도 개인적으로 어떤 행보든 가능합니다"라며 "남초 커뮤니티가 너무 보잘 것 없고 시시해서 고소할 시간도 캡처할 시간도 아까워 딱히 나서지 않았을 뿐"이라 경고했다.

하연수는 "집 사고, 하고 싶은 거 다 하고 공부하고 잘 지내는 사람에게 신분 질서 제도처럼 나누고 카스트 제도라도 욱여넣고 짓밝아보고 싶으냐"라며 "본인들은 어떤 삶을 사는 지 모르겠지만, 그렇게 살고 싶으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마지막으로 그는 "당신 같은 남성들이랑 연애하고 결혼할 분들이 걱정된다"고도 했다.

앞서 하연수는 지난 10일 소속사 앤드마크와의 전속계약 종료 소식이 알려지고 포털사이트 내 프로필이 삭제되면서 은퇴설에 휩싸였다.


하연수는 "은퇴각은 기자들이 만드는 거 아니냐"는 지인의 댓글에 "역시 우리 OO뿐이다. 고마워"라고 동조하는 댓글을 남기며 은퇴설을 간접적으로 부인했다. 하연수는 현재 일본 유학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 67%
  • 33%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08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